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재배 결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생사에 무심한 AI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생사에 무심한 AI 유료

    〈예선 여자 결승〉 ○·김채영 6단 ●·오유진 7단 장면 3 장면 ③ =흑 두 � 흑 두 점이 끊겼다. 끊어지면 위험하다. 그게 인간의 본능이다. 하지만 AI는 “억지로 끊었다”며 오히려 흑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흑1부터 바둑의 고난도 기술이라 할 '중앙 행마'가 시작됐다. AI는 좌상 백진의 확대 여부가 이 판의 핵심 주제다. 끊어진 흑 몇 점의 ...
  •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생사에 무심한 AI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생사에 무심한 AI 유료

    〈예선 여자 결승〉 ○·김채영 6단 ●·오유진 7단 장면 3 장면 ③ =흑 두 � 흑 두 점이 끊겼다. 끊어지면 위험하다. 그게 인간의 본능이다. 하지만 AI는 “억지로 끊었다”며 오히려 흑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흑1부터 바둑의 고난도 기술이라 할 '중앙 행마'가 시작됐다. AI는 좌상 백진의 확대 여부가 이 판의 핵심 주제다. 끊어진 흑 몇 점의 ...
  •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빈삼각이 두 개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빈삼각이 두 개 유료

    〈예선 여자 결승〉 ○·김채영 6단 ●·오유진 7단 장면 9 장면 ② =백1로 � 백1로 압박하는 수는 AI 선호 리스트에서 상위권에 있는 수다. 4로 젖혀 이었을 때 7은 호방한 지킴. A의 약점이 남지만 스케일을 중시했다. 오유진 7단은 8로 지켜 네 귀를 모두 차지했다. '사귀생통어복이면 필승'이란 옛 기훈이 떠오른다. 이제 백에겐 '중앙 경영'이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