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 욕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 이대호 "젊은 선수들이 MVP 되길…홈런레이스 우승은 욕심"

    이대호 "젊은 선수들이 MVP 되길…홈런레이스 우승은 욕심"

    【울산=뉴시스】김희준 기자 = 9년 연속 올스타전 무대를 밟는 롯데 자이언츠의 '거포' 이대호(36)가 각종 기록이나 최우수선수(MVP)에는 욕심을 보이지 않으면서도 홈런레이스 우승에는 의욕을 드러냈다. 드림 올스타의 이대호는 일본, 미국에서 뛴 2012~2016년을 제외하고 2005년부터 올해까지 9년 연속 올스타 베스트로 선정됐다. 올스타전에 많이 나선...
  • [KBO올스타전]'마지막 올스타' 이승엽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

    [KBO올스타전]'마지막 올스타' 이승엽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

    【대구=뉴시스】김희준 기자 = 홈 팬 앞에서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르게 된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홈런을 치고픈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이승엽은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첫 올스타전을 대구에서 했는데 그 때 홈런을 쳤다. 이번에도 홈런을 치고 싶다"며 "내일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을 부리겠다. 얻어 걸...
  • 황재균 "20홈런-20도루 욕심 내지 않겠다"

    황재균 "20홈런-20도루 욕심 내지 않겠다"

    롯데 황재균(29)이 후배의 데뷔 첫 승 도우미가 됐다. 황재균은 2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kt전에서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해 4안타(1홈런), 4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 팀의 8-4 승리, 2연승을 이끌었다. 이날 데뷔 첫 선발 등판한 박시영에게 선발승을 선사했다. 이날 황재균의 타격감을 매우 좋았다. 때려낸 타구 대부분 배트 중심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유료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유료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 최형우 “타율 1위? 전혀 욕심 없어…나는 홈런·타점에 배고픈 사람” 유료

    "나는 홈런과 타점에 배고픈 사람이다." 삼성 최형우(31)의 목소리에서 흥분감은 찾을 수 없었다. 최형우는 24일 대구 SK전에서 4타수 3안타로 맹타를 휘두르며 타율 0.367로 부문 맨 꼭대기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그는 타이틀에 대해 "(욕심이) 전혀, 전혀 없다"며 두 차례나 강조했다. 최형우는 2011년 타격 3관왕에 아쉽게 실패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