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 욕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BO올스타전]'마지막 올스타' 이승엽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

    [KBO올스타전]'마지막 올스타' 이승엽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

    【대구=뉴시스】김희준 기자 = 홈 팬 앞에서 '마지막 올스타전'을 치르게 된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홈런을 치고픈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이승엽은 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첫 올스타전을 대구에서 했는데 그 때 홈런을 쳤다. 이번에도 홈런을 치고 싶다"며 "내일 팀 배팅보다 홈런 욕심을 부리겠다. 얻어 걸...
  • 8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 최형우 "홈런욕심 없다. 30홈런, 100타점이 목표"

    사자군단의 중심타자 최형우(32·삼성)가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역대 19번째로 8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최형우는 6일 목동 넥센전 1회 첫 타석에서 투런 아치를 그렸다. 2사 1루에서 넥센 선발 피어밴드의 바깥쪽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는 비거리 125m 짜리 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10호. 최형우는 2008년부터 8시즌 연...
  • 삼성 최형우 “정말 홈런왕 욕심 없다”

    삼성 최형우 “정말 홈런욕심 없다”

    문제 하나. 2010~2012년까지 세 시즌 동안 가장 많은 홈런을 친 선수는 누구일까. 정답은 최형우(30·삼성)와 최진행(29·한화)이다. 둘은 일본으로 나란히 68개로 3년간 홈런 1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최형우는 심드렁했다. 그는 전날 경기에서 한화 이태양을 상대로 선제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시즌 16호. 홈런 선두인 최정(SK)과는 겨우 2개차...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유료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IS 인터뷰] '화끈한 타격감' 오재일의 반성 "이젠 홈런 욕심은 버려야" 유료

    최근 뜨거운 타격감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오재일. IS 포토 시즌을 치를수록 오재일(33 · 두산)의 타격감이 뜨거워지고 있다. 오재일의 시즌 출발은 좋지 않았다. 개막 후 4월까지 23경기 타율이 0.190에 불과했다. 기대했던 홈런이 3개 밖에 나오지 않으면서 장타율도 0.329로 높지 않았다. 매년 반복되는 '초반 부진'에...
  • 이승엽 "홈런 욕심 내겠다" 유료

    이승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전날과 달리 초조한 기색이 엿보였다. 그러나 기자들의 질문이 마무리될 무렵 "이제 됐습니까"하면서 노련하게 인터뷰를 정리하고 돌아서는 모습은 의연했다. 광주의 야구팬들은 "내일은 꼭 홈런을 치라"며 박수로 격려했다. -2일 마지막 경기에 대한 각오는.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 홈구장에서 열려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