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리 보는 2020 신입사원④] 정우영에 이어 올해도…즉시 전력감으로 떠오른 LG 김윤식

    [미리 보는 2020 신입사원④] 정우영에 이어 올해도…즉시 전력감으로 떠오른 LG 김윤식 유료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늦춰진 가운데, 청백전에도 가장 자주 얼굴을 선보였다. 현재까지 청백전에 4차례나 등판해 8이닝 9피안타 1실점, 평균자책점 1.13으로 기대 이상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김윤식은 "마운드에서 투구하는 밸런스와 제구력에 자신감이 있다"고 말한다. 광주 진흥고 3학년이던 지난해 고교 무대에선 11경기 2승2패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했는데, ...
  • 제2의 린드블럼·켈리 꿈꾸는 그들

    제2의 린드블럼·켈리 꿈꾸는 그들 유료

    ... '제2의 린드블럼'이 탄생할까. 10개 구단은 시범경기 대신 자체 청백전을 하고 있다. 주전 경쟁이 치열한 두산은 청백전도 실전 못지 않다. 그런 두산에서 크리스 플렉센(26·미국)가 호투하고 있다. 린드블럼 등 번호 34번을 물려받은 플렉센은 청백전에서 3경기 연속 무실점이다. 뉴욕 메츠의 기대주였던 플렉센은 데뷔 이래 선발로 활약했다. 키 1m90㎝, 체중 115㎏의 ...
  • 제2의 린드블럼·켈리 꿈꾸는 그들

    제2의 린드블럼·켈리 꿈꾸는 그들 유료

    ... '제2의 린드블럼'이 탄생할까. 10개 구단은 시범경기 대신 자체 청백전을 하고 있다. 주전 경쟁이 치열한 두산은 청백전도 실전 못지 않다. 그런 두산에서 크리스 플렉센(26·미국)가 호투하고 있다. 린드블럼 등 번호 34번을 물려받은 플렉센은 청백전에서 3경기 연속 무실점이다. 뉴욕 메츠의 기대주였던 플렉센은 데뷔 이래 선발로 활약했다. 키 1m90㎝, 체중 115㎏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