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청백전 호투 또 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IS 피플] 청백전 호투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유료

    자체 평가전에서 연일 호투하며 팀 3선발 자리를 굳힌 구창모. NC 제공 KBO 리그에서 각 팀의 3선발은 '토종 에이스'를 의미한다. 원 투 펀치인 외국인 투수를 제외하면 국내 선수 중 기량이 가장 뛰어난 투수가 이 자리를 맡는다. NC는 왼손 구창모(23)가 유력하다. 구창모가 자체 평가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창원 N...
  • 라이블리 호투…'5강 경쟁 골든타임' 지나친 늦은 결단

    라이블리 호투…'5강 경쟁 골든타임' 지나친 늦은 결단 유료

    대체 외국인 투수로 8월 8일 영입된 라이블리. 1군 데뷔전은 8월 13일에야 성사됐다. 현장에선 삼성이 5강 경쟁에서 멀어진 뒤 영입된 선수라는 평가까지 있다. 최근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팀 성적에 큰 영향을 끼치진 못하는 상황이다. IS 포토 벤 라이블리(27)가 위협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교체 시점에 대해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삼성...
  • 혹사 논란? 호투로 놀라게 한 양현종

    혹사 논란? 호투로 놀라게 한 양현종 유료

    KIA 왼손 투수 양현종이 초반 부진을 딛고 에이스의 위용을 되찾았다. 지난달 30일 인천 SK전에 등판한 양현종. [연합뉴스] “점점 나아질 것이다.” 지난 5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31)은 이렇게 말했다. 석 달만에 그의 말은 현실이 됐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혹사 논란'을 깨끗이 잠재웠다. KIA는 물론 도쿄올림픽을 1년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