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청백전 호투 또 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IS 피플] 청백전 호투 또 호투…NC 구창모, 3선발 굳혔다 유료

    자체 평가전에서 연일 호투하며 팀 3선발 자리를 굳힌 구창모. NC 제공 KBO 리그에서 각 팀의 3선발은 '토종 에이스'를 의미한다. 원 투 펀치인 외국인 투수를 제외하면 국내 선수 중 기량이 가장 뛰어난 투수가 이 자리를 맡는다. NC는 왼손 구창모(23)가 유력하다. 구창모가 자체 평가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창원 NC파크에서 ...
  •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유료

    ... KT 위즈는 2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자체 청백전을 열었다. 선발로 나선 19세 신인 투수 소형준이 최고 시속 147㎞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상대 선발 김민(21)은 시속 151㎞ 강속구를 던지며 4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가 취소된 KBO리그 10개 팀은 저마다 청백전을 치르고 있다. ...
  •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KBO리그, 한·미·일 프로야구 중 가장 먼저 '기지개' 유료

    ... KT 위즈는 2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자체 청백전을 열었다. 선발로 나선 19세 신인 투수 소형준이 최고 시속 147㎞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앞세워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상대 선발 김민(21)은 시속 151㎞ 강속구를 던지며 4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가 취소된 KBO리그 10개 팀은 저마다 청백전을 치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