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노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메시와 베스트 11 뽑힌 호날두, 시상식 '노쇼 본색'

    메시와 베스트 11 뽑힌 호날두, 시상식 '노쇼 본색' 유료

    메시(왼쪽)는 24일 FIFA 올해의 선수상 트로피를 든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메시 인스타그램] 세계 축구 최고 라이벌 스타의 24일 인스타그램은 극과 극이었다.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는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었다. 반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는 반바지 차림으로 집 소파에서 책을 읽고 있었다. 메시는 ...
  • 메시와 베스트 11 뽑힌 호날두, 시상식 '노쇼 본색'

    메시와 베스트 11 뽑힌 호날두, 시상식 '노쇼 본색' 유료

    메시(왼쪽)는 24일 FIFA 올해의 선수상 트로피를 든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메시 인스타그램] 세계 축구 최고 라이벌 스타의 24일 인스타그램은 극과 극이었다.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는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었다. 반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는 반바지 차림으로 집 소파에서 책을 읽고 있었다. 메시는 ...
  • 유벤투스에 항의 공문 보낸 연맹, 꼬이고 꼬인 호날두 노쇼 사태 어떻게 흘러가나

    유벤투스에 항의 공문 보낸 연맹, 꼬이고 꼬인 호날두 노쇼 사태 어떻게 흘러가나 유료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6일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의 호날두 노쇼 사태를 초래한 유벤투스에게 공문을 보내 정식적으로 항의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하루하루 시간이 흘러도 '호날두 노쇼' 사태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축구계를 넘어 경찰 고발에 집단 소송까지 이어지는 '호날두 노쇼' 사태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