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형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사건 좀 아는형님

  • 차두리의 무서운 집념…'정답은 하나다!'

    차두리의 무서운 집념…'정답은 하나다!'

    ...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는 자리로 갈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의문도 나왔다. 실제로 차두리의 선택지는 많았다. 차두리는 선수 때다 대표팀 코치 때나 따뜻한 '형님 리더십'을 선보이며 후배 선수들이 너무나 좋아하고 따르는 선배이자 코치였다. 대표팀 코치에서 물러난 뒤 몇몇 K리그1 클럽들이 차두리에게 코치 제의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차두리는 ...
  • '아는 형님' 엑소 대활약에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등극!

    '아는 형님' 엑소 대활약에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등극!

    '아는 형님'이 엑소의 세 번째 전학과 함께 토요일 밤 예능 강자에 등극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토)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208회의 2049 시청자 타겟 시청률이 4.1%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에 방송된 프로그램의 중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
  • '아는 형님' 엑소 대활약에 타겟 시청률 4.1%…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아는 형님' 엑소 대활약에 타겟 시청률 4.1%…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아는형님 그룹 엑소가 '아는 형님'에서 예능감을 제대로 보였다. 8일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208회의 2049 시청자 타겟 시청률이 4.1%를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에 방송된 프로그램의 중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번 기록으로 '아는 형님'은 11월 ...
  • [리뷰IS] "여유+재치"..엑소, 업그레이드 된 예능감 (아는 형님)

    [리뷰IS] "여유+재치"..엑소, 업그레이드 된 예능감 (아는 형님)

    '아는 형님' 8년 차 그룹 엑소가 여유 있는 모습으로 형님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그룹 엑소(EXO)의 수호, 찬열, 백현, 첸, 카이, 세훈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평소처럼 활발하게 교실문을 열고 등장한 엑소 멤버들은 "군대에서 보고 있을지도 모른다"며 시우민, 디오에게 먼저 인사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유료

    ... 지도자들뿐만 아니라 여야 지지자까지도 마치 다른 행성에서 온 것 같다. 중국 주도의 동아시아 질서 속에서 우리가 '작은 중국'을 표방했듯, 우리나라는 지금 '작은 미국'이 된 것일까. '큰 형님'을 존경하면 나 또한 '큰 형님'을 닮게 된다. '큰 형님' 나라에 좌파·우파 기독교가 있듯이 우리나라에도 좌파·우파 기독교가 등장했다. 이상적으로는 상대편 정파의 좋은 정책을 보고 기뻐해야 ...
  •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선데이 칼럼] '종족주의'라는 한·미 양국의 숙제 유료

    ... 지도자들뿐만 아니라 여야 지지자까지도 마치 다른 행성에서 온 것 같다. 중국 주도의 동아시아 질서 속에서 우리가 '작은 중국'을 표방했듯, 우리나라는 지금 '작은 미국'이 된 것일까. '큰 형님'을 존경하면 나 또한 '큰 형님'을 닮게 된다. '큰 형님' 나라에 좌파·우파 기독교가 있듯이 우리나라에도 좌파·우파 기독교가 등장했다. 이상적으로는 상대편 정파의 좋은 정책을 보고 기뻐해야 ...
  • 한국당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 수사도 청와대 하명 의혹” 유료

    ... 청와대에서 나를 조사 중이라는 얘기가 들렸다. 그래서 평소 잘 알고 지내는 김부겸 행안부 장관과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울대 정치학과 선후배 사이다. 당시 김 전 장관은 “형님이 적폐 중의 적폐다. 현 정부에선 공존하기가 어렵다. 그러니 적당히 좀 물러가시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게 김 전 총재의 주장이다. 이 같은 대화 후에도 김 전 총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