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혐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이나인사이트] 한한령 풀리면 한·중관계 회복될까

    [차이나인사이트] 한한령 풀리면 한·중관계 회복될까 유료

    ... 순조로웠다. 이로 인해 양자 간 충돌적 요소에 대한 적극적 관리가 충분하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경험적으로 볼 때 한·중관계의 4대 충돌 요소는 ▶북핵 문제 ▶한미동맹 ▶한·중 비대칭관계 ▶반중·혐한 감정이다. 북핵 문제를 어떻게 접근하느냐를 두고서는 한·중간 조율이 잘된 적도 있었지만 이견을 보인 적도 많았다. 중국은 한미동맹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한미동맹이 북한만을 ...
  • [사설] 갈등 해결 첫걸음 뗀 한·일 정상회담…더 자주 만나야 유료

    ... 아베 총리의 국빈 방한이 성사될 때 비로소 양국 관계는 정상화의 궤도에 오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양국 정상이 지금보다 더 열린 마음으로 상대방에게 다가서야 한다. 또한 반일 감정과 혐한 감정을 각자의 국내정치에 이용함으로써 양국 관계, 나아가 국익을 해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 지난 1년여 한·일 갈등을 반추하며 이제 해빙의 길로 나아가길 기대한다.
  • “한·일 관계 반전 첫걸음…셔틀정상외교 복원, 정례화를”

    “한·일 관계 반전 첫걸음…셔틀정상외교 복원, 정례화를” 유료

    ... 경색 국면을 대화로 풀어나가도록 방향을 전환하고 이를 위한 긍정적 분위기를 조성한 점이다. 물론 한·일 관계 경색이 오랜 관계 악화로 인한 상호 경원 현상에 기인하고 양국 국민의 반일·혐한 여론도 높다는 점에서 상호 신뢰가 회복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더 이상의 관계 파탄을 막기 위한 관리 단계에서 회복 단계로 옮겨가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또 양국 정상이 북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