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행법상 비의료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ONE SHOT] '문신', 대부분 불법?…응답자 65% “합법화 하자”

    [ONE SHOT] '문신', 대부분 불?…응답자 65% “합법화 하자”

    ... 비교하면 부정적인 인식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또 다른 설문에서 기업 인사담당자의 54%는 문신에 대한 거부감 드러내기도 해 사회적인 거부감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행법상 비의료인의 문신 시술은 불법행위지만 실제 시술은 의료인이 아닌 전문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해, 위생 감독 강화 감독 등을 통한 합법화에 일반인들의 65%가 '찬성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
  • 복지부 "의료법인 매매 대상 아냐"…롯데, 보바스병원 인수 물 건너가나

    ... 나머지 재산은 국고로 귀속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늘푸른의료재단은 회생절차를 신청했고 원은 의료법인을 재산권의 한 형태로 판단해 시중에 매물로 내놨다. 호텔롯데는 입찰을 통해 2900억원을 ... 병원에 대한 매매가 가능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현행법상 불법인 '비의료인의 의료기관 개설 금지'의 우회로를 열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원의 판단에 ...
  • 이번엔 약사회 vs 의협 '갈등', 다름 아닌 약사 교육 때문에…

    ... '불법의료행위를 조장한다'며 강하게 반발하면서다. 의협이 해당 교육과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적조치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보이자, 약사회 역시 의협회장선거 표몰이를 위한 언론플레이에 불과하다며 ... 만성질환관리의 진단 및 치료 영역까지 침범하려 했다는 의도를 보였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행 의료법과 약사법에 의하면 약사는 비의료인이며, 약사(藥事)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는 자로서 의사의 ...
  • 미용실서 문신 시술 합법화되나

    미용실서 문신 시술 합법화되나

    타투이스트가 타투를 시술하는 장면. [중앙포토] 보건복지부가 비의료인의 문신 시술 허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현행법은 문신을 의료 행위로 분류하고 있어 의사만 ... 비의료인이 시술한다. 일부 연예인과 젊은이들의 팔·어깨 등에 새겨진 문신도 모두 이런 '불 시술'의 산물이다. 지난 4월 복지부는 사회적 논의를 거친 뒤 비의료인의 예술적 문신 행위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용실서 문신 시술 합법화되나

    미용실서 문신 시술 합법화되나 유료

    타투이스트가 타투를 시술하는 장면. [중앙포토] 보건복지부가 비의료인의 문신 시술 허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현행법은 문신을 의료 행위로 분류하고 있어 의사만 ... 비의료인이 시술한다. 일부 연예인과 젊은이들의 팔·어깨 등에 새겨진 문신도 모두 이런 '불 시술'의 산물이다. 지난 4월 복지부는 사회적 논의를 거친 뒤 비의료인의 예술적 문신 행위를 ...
  • “학원 통학 전용차량에 중학생 태우면 불법이라니…”

    “학원 통학 전용차량에 중학생 태우면 불법이라니…” 유료

    ... 스타트업 위쿡 김기웅 대표가 토론회에서 규제 애로사항을 얘기하고 있다. [김정민 기자] “현행 규제는 사람이 아니라 공간에 허가를 냅니다.” 국내 최초 공유주방 스타트업 '위쿡' 김기웅(39) ... 중개플랫폼 '셔틀타요'의 손홍탁(31) 대표는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를 13세까지만 내주는 현행법을 지적했다. 이 에 따르면, 중학생 이상이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노란 승합차를 타고 ...
  • “학원 통학 전용차량에 중학생 태우면 불법이라니…”

    “학원 통학 전용차량에 중학생 태우면 불법이라니…” 유료

    ... 스타트업 위쿡 김기웅 대표가 토론회에서 규제 애로사항을 얘기하고 있다. [김정민 기자] “현행 규제는 사람이 아니라 공간에 허가를 냅니다.” 국내 최초 공유주방 스타트업 '위쿡' 김기웅(39) ... 중개플랫폼 '셔틀타요'의 손홍탁(31) 대표는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를 13세까지만 내주는 현행법을 지적했다. 이 에 따르면, 중학생 이상이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노란 승합차를 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