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충사관리소 관계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난중일기' 원본 전시 중단…이순신 종가 “박정희 현판 내려라”

    '난중일기' 원본 전시 중단…이순신 종가 “박정희 현판 내려라”

    충남 아산시 현충사에 전시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를 내년부터는 볼 수 없게 됐다. 현충사 본전에 걸려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 현판 철거 문제 때문이다. 난중일기. ... 관계자문회의를 열어 논의할 예정이다. 결론이 나기 전까지 현충원에는 난중일기 복사본이 전시된다. 현충사에 심어진 '금송'은 일본명 '고우야마끼'로 일본 신화에도 등장하는 ...
  • 충무공 기리는 현충사 연못, 일본풍 논란…전통 양식 사각형 연못으로 다시 만든다

    충무공 기리는 현충사 연못, 일본풍 논란…전통 양식 사각형 연못으로 다시 만든다

    ... 왜색(倭色) 논란이 일고 있는 충남 아산의 현충사 연못이 전통 조경양식으로 바뀐다.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는 19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사당인 현충사(사적 155호) 경내 상·하 연못을 전통양식인 방지(方池·사각형 연못) 형태로 만드는 공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충사 연못은 1990년대 초부터 일본 교토(京都) 니노마루정원 연못을 본떠 만들었다는 지적이 국회 국정감사 ...
  • 현충사서 역사와 자연 배우세요

    ... 이야기 등 해설과정과 ▲자세히 보고 또 보기, 나무도감 만들기 등 체험과정으로 이뤄졌으며 현충사 경내서 진행된다. 참가는 개인과 단체 모두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현충사관리소 누리집(h.../hcs.cha.go.kr)을 참조하거나 전화(041-539-4609)로 문의하면 된다. 현충사관리소 관계자는 "귀중한 문화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과정을 개발할 예정이다"며 "자연 ...
  • '충무공 시문 써보세요'…현충사 휘호 교실 운영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소장 최이태)는 오는 19일부터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시문 등을 붓글씨로 써보는 '현충사 휘호 교실-붓글씨로 만나는 충무공 마음'을 ... 참석자들은 서예 전문가로부터 붓글씨의 기본부터 충무공의 말씀과 시문 등을 두루 배우게 된다. 현충사관리소 관계자는 "충무공이 무예를 닦았던 활터 아래에서 마음을 다해 천천히 한 글자씩 써보는 붓글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순신 장군 기리기 위해 1706년 숙종 때 지은 현충사 … 옛집은 충무공 살던 그대로

    이순신 장군 기리기 위해 1706년 숙종 때 지은 현충사 … 옛집은 충무공 살던 그대로 유료

    현충사 본전. 우리 지역의 역사와 유래를 알아보는 우리동네 그때 그 시절 아산. 이번에 소개될 곳은 아산의 역사와 함께해 온 현충사다. 이곳은 아산시 염치면 백암리 방화산 기슭에 위치해 ... 국가지정문화제가 추가됐다. 이중 9점은 이순진장군 종가에서 지난 2009년에 기탁했다고 한다. 현충사관리소 관계자는 “이곳 현충사는 임진왜란 당시 외침으로부터 나라를 구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영정을 ...
  • 문화재청도 할 말 있다 유료

    ... 답답하다"는 질타의 말을 상처로 간직하고 있는 듯했다. 국정감사가 항상 그렇듯이 문화재청 관계자들은 묵묵부답, 욕을 먹었지만 자존심이 크게 상했다. 일부 관계자들은 대전으로 돌아오면서 유능한 ... 현재 5백96명에 그치고 있다. 그나마 99년 국에서 청으로 승격하면서 문화관광부 직할이던 현충사관리소·세종대왕 유적관리소 등 인원 96명이 문화재청 소속으로 넘어왔음을 감안하면 실제 가용인력은 ...
  • 문화재 5,600여점 도난… 오죽헌등은 훼손 심각 유료

    ... 유물 2천1백40상자와 63년부터 99년까지 11개 유적지에서 발굴한 유물 1천5백67상자를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정리하지 못해 유물 대장에조차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지적됐다. 감사원 관계자는 "현충사.칠백의총.세종대왕 유적 관리소 등 세개 기관에 대해서는 문화재청에서 소장 유물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등 문화재 등록.관리 현황과 밀반출에 대비한 대책이 엉망인 실정"이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