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비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김일·장영철과 프로레슬링 전성기 이끈 '당수 대가'

    [삶과 추억] 김일·장영철과 프로레슬링 전성기 이끈 '당수 대가' 유료

    ... 1963년 프로레슬링에 정식 데뷔했다. 특히 필살기인 당수치기로 거구의 외국인 선수들을 쓰러뜨리는 모습으로 큰 박수를 받았다. 그해 4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한 기술로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고인은 이후 20여년 프로레슬링계에 족적을 남기고 1984년 은퇴했다. 고인은 1949년 육군항공대에 입대해 한국전에 참전했고, 63년 상사로 전역했다. 서울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