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 사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해외사고 구난대책 시급…재난 국제화에 自國民 보호 허술 유료

    95년 6월22일 제주도 남쪽 1백52마일 해상에서 8만7천t급 이스라엘 선박 미네랄 탐피아호와 한진해운 소속 7만7천t급 한진마드라스호가 충돌했다. 이스라엘인 9명등 선원 27명이 실종됐다. 이스라엘 선원 2명의 시신이 인양됐지만 나머지 실종자들을 찾는 일은 거의 불가능했다. 한국은 9일만에 구조.수색작업을 중단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전문 재난구조선을 ...
  • [KAL기 추락참사로 드러난 허점]해외재난사고 무방비 유료

    세계화.국제화 바람과 함께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자칫 각종 재난사고를 당할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으나 대비책이 전혀 없어 개선이 요구된다. 대한항공 801편 추락사고가 난지 만 하루가 지나서야 사고현장에 화상전문의사들이 파견되고, 사건발생이 한참 지난 뒤에도 환자를 국내에 후송하지 못하는등 응급의료체계가 큰 허점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그나마 현지에 보낸 ...
  • [중앙일보를읽고]해외사고 구난대책 시급 유료

    5일자 1, 3면에 걸친 '해외사고 구난대책 시급' 기사는 괌과 프놈펜 항공기 추락사고에서 드러난 정부의 허술한 상황대처와 문제점을 짚고 체계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한 돋보이는 보도였다. 2년전 마련된 재난관리법이 해외재난에 대처할 체계적 장치를 담지않아 우리 국민이 나라밖에서 겪는 피해가 늘고 있다는 지적은 세계화 구호를 부끄럽게 느끼도록 했다. 기사는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