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명숙

통합 검색 결과

인물

한명숙
(韓明淑 / HAN,MYEONG-SOOK)
출생년도 1944년
직업 정치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권 단독 법사위, 법원행정처장에 한명숙 사건 다그쳤다

    여권 단독 법사위, 법원행정처장에 한명숙 사건 다그쳤다 유료

    조재연 176석의 완력으로 국회 법제사법위를 차지한 거여(巨與)가 23일 법원행정처도 강하게 압박했다. 18일 강성(强性)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검찰에 순치됐느냐”라고 몰아붙였던 거여의 법사위원들은 이날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법원의 신뢰도가 경찰보다 낮다. 창피할 일”이라고 공박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이뤄진 법원행정처와 대법원 ...
  • 추미애 “대검 감찰부, 한명숙 사건 직접 조사하라” 유료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팀의 위증 강요 의혹 진정 사건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 감찰부가 직접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배당했던 사안을 사실상 뒤집은 모양새라 파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 초 검찰 인사에 이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재충돌 가능성이 제기되...
  • 대검 감찰부장이 SNS에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불가피”

    대검 감찰부장이 SNS에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불가피” 유료

    한동수 현직 대검 감찰부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수수 사건과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개인적 의견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두 사건은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산하 인권감독관과 형사1부에 각각 맡겨 진상조사 및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이라 자칫 선입견을 줄 수 있고 조사·수사의 보안, 객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