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황교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여당 복

    [노트북을 열며] 여당 복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은 확실한 '야당 복(福)'이 있는데, 보통 복이 아니라 천복(天福)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민생당 의원 시절인 지난해 11월 초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공관병 갑질 의혹의 당사자인 박찬주 전 대장을 영입한 데 이어 영문을 알 수 없는 단식투쟁으로 당과 자신의 발목을 뒤틀고 있었다. 5개월 뒤 미래통합당은 무너졌다.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장외투쟁 일단 시작하면 물불 안 가리고 끝장 본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장외투쟁 일단 시작하면 물불 안 가리고 끝장 본다” 유료

    ... 없는 건 아니다. 어차피 원내에서 발휘할 수 있는 투쟁 카드가 전무한 상황이다. 1년 전인 황교안 대표 때만 해도 툭하면 전국에서 정권 규탄집회를 열었다. 그 전엔 거의 매달 거리로 나갔다. ... 국정원 댓글 사건 때 100일 넘게 장외 투쟁을 진행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엔 당 차원에서 주최한 아스팔트 집회가 40번에 달했다. 2017년엔 문재인 정부의 방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