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음악 실어증에 걸린 라벨의 '비명'

    [하노버에서 음악 편지] 음악 실어증에 걸린 라벨의 '비명' 유료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백년 전인 1915년. 이 해에 음악계에서 일어난 가장 역사적인 사건을 꼽으라면 나는 단연 이 일을 꼽겠다. 바로 모리스 라벨의 입대. 이 유명 작곡가는 독일군이 프랑스를 점령하고 제1차 세계대전이 공식화된 이전 해(1914)에 이미 공군에 지원했던 터였다. 다행히도(!) 고령과 심장 질환이 문제가 되어 탈락이 되었건만 결국엔 부상자...
  • [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단원 마음까지 지휘

    [하노버에서 음악 편지]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단원 마음까지 지휘 유료

    로테르담 필하모닉을 지휘하는 발레리 게르기예프. 쇼스타코비치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은 대형 관현악단이 필요 없는 곡이다. 솔로 트럼펫 한 대와 현악 오케스트라, 즉 제1바이올린, 제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의 악기군이 전부인 소편성의 곡. 게다가 2악장은 계속 쿵짝짝 쿵짝짝이 이어질 뿐인 단순 3박자의 곡이다. 이렇게 간단한 곡을 이 정도로 대...
  • [하노버에서 온 음악 편지] 초일류 오케스트라 마린스키의 지각 황제

    [하노버에서 음악 편지] 초일류 오케스트라 마린스키의 지각 황제 유료

    러시아 출신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62). 마린스키 극장 총감독과 예술감독, 런던심포니 상임을 맡고 있다. [중앙포토] 그 날의 리허설은 저녁 일곱시였다. 로테르담은 내가 사는 하노버에서 기차를 두번 정도 갈아타고 다섯 시간 남짓이면 도착한다. 아침 열시경에 여유롭게 집을 나서 기차를 탔다. 기차 안에서 세상 모르고 자다 잠시 깼는데 시계를 보니 벌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