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스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LG전자,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50일 체험단 모집

    LG전자,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50일 체험단 모집

    ... 출시했다. LG 홈브루는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복잡하고 어려운 맥주제조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한다. 이 제품은 인디아 페일 에일, 페일 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인기 맥주 5종을 제조할 수 있다. 사용자는 취향에 따라 2~3주 만에 약 5ℓ의 맥주를 즐길 수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 수제맥주 'LG 홈브루' 가전 매장서 마신다…규제샌드 박스 통과

    수제맥주 'LG 홈브루' 가전 매장서 마신다…규제샌드 박스 통과

    ... 주류를 홍보하기 위한 시음행사를 하려면 주세법 및 위임 고시 등에 따라 주류제조면허와 시음행사 사전승인이 필요하다. LG 홈브루는 2~3주 만에 인디아페일에일(IPA)·페일에일·스타우트·위트·필스너 등 5종의 맥주를 제조할 수 있다. 또 사용자는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송대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 ...
  • 송편은 레드에일, 갈비찜엔 흑맥주…맥주도 궁합 있어요

    송편은 레드에일, 갈비찜엔 흑맥주…맥주도 궁합 있어요

    ... 생선구이, 생선찜과 함께 먹으면 생선의 맛과 상쾌함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나물 무침은 음식 강도가 세지 않으면서 나물 자체의 풍미를 즐겨야 하는 음식이다. 이때는 쾰쉬(가펠 쾰쉬 등)나 필스너(스텔라 아르투아 등)와 같이 풍미는 상대적으로 적지만 청량하게 마실 수 있는 맥주가 적당하다. 」 황지혜 비플랫 대표·비어포스트 객원에디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
  • 유통가 '애국 마케팅' 봇물…"마케팅 변질 경계해야"

    유통가 '애국 마케팅' 봇물…"마케팅 변질 경계해야"

    ... 아사히 · 기린 이치방 등 총 10종이 제외 대상이다. GS25도 수입 맥주 할인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생산지가 일본은 아니지만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가 소유하는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 등도 포함됐다.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역시 '수입 맥주 4캔 1만원'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일본 기업인 미니스톱도 일본 맥주 할인 행사 중단에 동참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통가 '애국 마케팅' 봇물…"마케팅 변질 경계해야"

    유통가 '애국 마케팅' 봇물…"마케팅 변질 경계해야" 유료

    ... 아사히 · 기린 이치방 등 총 10종이 제외 대상이다. GS25도 수입 맥주 할인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생산지가 일본은 아니지만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가 소유하는 코젤과 필스너 우르켈 등도 포함됐다.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역시 '수입 맥주 4캔 1만원'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일본 기업인 미니스톱도 일본 맥주 할인 행사 중단에 동참했다. ...
  •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유료

    ... 이후 가톨릭을 받아들인 로마에서는 브리타니아로 성직자들을 보냈다. 하지만 미사에 필요한 와인은 포기해야 했다. 지중해에서 도버해협을 넘어오는 동안 변질됐고 강도에게 종종 털렸기 때문이다. 필스너 우르켈의 필젠 브루어리로 재현한 레스토랑 더 미트. 크리스피ㆍ밀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필스너 우르켈을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 수도사들은 현지화 전략으로 맥주를 받아들여 ...
  •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가벼운 라거, 한국선 치맥·피맥으로 '블러디 프레쉬' 유료

    ... 이후 가톨릭을 받아들인 로마에서는 브리타니아로 성직자들을 보냈다. 하지만 미사에 필요한 와인은 포기해야 했다. 지중해에서 도버해협을 넘어오는 동안 변질됐고 강도에게 종종 털렸기 때문이다. 필스너 우르켈의 필젠 브루어리로 재현한 레스토랑 더 미트. 크리스피ㆍ밀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필스너 우르켈을 즐길 수 있다. [사진제공=전호성 객원기자] 수도사들은 현지화 전략으로 맥주를 받아들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