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홈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도쿄] '日 야구 자존심' 야마구치, 피홈런 2개…1이닝 강판 굴욕

    [IS 도쿄] '日 야구 자존심' 야마구치, 피홈런 2개…1이닝 강판 굴욕

    일본 야구의 자존심이 무너졌다. 17일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결승전에 선발 등판한 일본 선발 투수 야마구치(32·요미우리)가 1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좀처럼 컨트롤이 되지 않았다. 1회 첫 타자 이정후를 풀카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첫 3구가 모두 볼이었다. 2번 김하성 타석에서도 초구가 볼....
  •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2017년 5월 19일 광주 KIA전. 두산은 2-5로 뒤진 7회 팀의 네 번째 투수로 이영하(22)가 마운드를 밟았다. KBO 리그 데뷔전이었다. 선두타자 로저 버나디나를 상대로 3구까지 모두 직구만 던졌다. 이어 4구째에도 구사한 시속 146km 직구는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됐다. 흔들릴 법했다. 그러나 김주찬, 서동욱, 최형우를 3연속 범...
  • [NLDS] '커쇼 2피홈런' 다저스, 충격의 시리즈 탈락…류현진도 시즌 마감

    [NLDS] '커쇼 2피홈런' 다저스, 충격의 시리즈 탈락…류현진도 시즌 마감

    LA 다저스가 충격적인 역전패로 디비전 시리즈에서 탈락했다. 류현진의 시즌도 막을 내렸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과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 5판3선승제) 5차전을 연장 10회 접전 끝에 3-7로 패했다. 3차전까지 2승 1패로 앞서 챔피언십시리즈(CS) 진출을 눈앞에 뒀지만, 4차전에 이...
  • 류현진, 7회 힐리아드에게 2점포 허용…2피홈런 3실점

    류현진, 7회 힐리아드에게 2점포 허용…2피홈런 3실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홈런 한 방을 더 맞고 아쉬움을 삼켰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1실점으로 막았지만, 5-1로 앞선 7회 2사 1루서 샘 힐리아드에게 체인지업을 던지다 한가운데로 몰려 우중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시즌 17번째 피홈런. 1회 1사 후 개릿 햄슨에게 선제 솔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유료

    2017년 5월 19일 광주 KIA전. 두산은 2-5로 뒤진 7회 팀의 네 번째 투수로 이영하(22)가 마운드를 밟았다. KBO 리그 데뷔전이었다. 선두타자 로저 버나디나를 상대로 3구까지 모두 직구만 던졌다. 이어 4구째에도 구사한 시속 146km 직구는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됐다. 흔들릴 법했다. 그러나 김주찬, 서동욱, 최형우를 3연속 범...
  •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데뷔전 피홈런' 이영하, 동료와 감독이 믿는 투수로 성장하다 유료

    2017년 5월 19일 광주 KIA전. 두산은 2-5로 뒤진 7회 팀의 네 번째 투수로 이영하(22)가 마운드를 밟았다. KBO 리그 데뷔전이었다. 선두타자 로저 버나디나를 상대로 3구까지 모두 직구만 던졌다. 이어 4구째에도 구사한 시속 146km 직구는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으로 연결됐다. 흔들릴 법했다. 그러나 김주찬, 서동욱, 최형우를 3연속 범...
  • 삼성 윤성환의 반등 키워드, 공인구와 피홈런, BABIP

    삼성 윤성환의 반등 키워드, 공인구와 피홈런, BABIP 유료

    올 시즌 삼성 마운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삼성 윤성환. 팀 내 다승 1위일 뿐만 아니라 위기마다 팀을 연패 수렁에서 건져내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삼성 제공 삼성 베테랑 투수 윤성환(38)이 반등했다. 윤성환은 올 시즌 삼성 마운드의 버팀목이다. 7승 6패 평균자책점 4.21을 기록해 팀 내 다승 1위다. 위기마다 팀을 수렁에서 건져냈다. 5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