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츠버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프리미어12] '13억원 유망주' 폰스, 김경문호 상대 선발 등판

    [프리미어12] '13억원 유망주' 폰스, 김경문호 상대 선발 등판

    ...일 체인지업과 83~84마일(133.6~135.2km/h) 커브를 추가할 정도로 레퍼토리가 다양하다. 밀워키에서 마이너리그 레벨을 밟다가 지난 7월 단행된 투수 조던 라일스 트레이드 때 피츠버그로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시즌 마이너리그 성적은 34경기 등판(선발 5경기) 2승 6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4.14이다. 트리플A 무대를 밟은 상황이라 빅리그 데뷔가 임박했다는 평가다. 마이너리그 ...
  •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첫 판 선발도 양현종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첫 판 선발도 양현종

    ... 지난 2일 멕시코에서 열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네덜란드를 상대로 5이닝 2안타 무실점했다. 2015년 밀워키 브루어스에 2라운드 지명을 받은 폰스는 올해 7월 조던 라일스와 트레이드돼 피츠버그 파이리츠 유니폼을 입었다. 90마일대 중반의 빠른 공, 컷패스트볼, 커브, 체인지업을 구사한다. 트레이드 전엔 AA에서 구원투수로 나섰으나 이적 후 AAA로 승격돼 선발로 4경기에 등판했다. ...
  • [IS 도쿄] 미국 대표팀 감독, "한국전은 투수전 예상…선취점 중요"

    [IS 도쿄] 미국 대표팀 감독, "한국전은 투수전 예상…선취점 중요"

    ... 출사표를 던졌다. 미국은 A조 예선리그 3경기에서 홈런 10방을 터트리는 화력을 과시해 요주의 상대로 떠올랐다. 한국은 올해 평균자책점 1위 양현종을 내세워 장타 봉쇄에 나서고, 미국은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에서 뛰고 있는 오른손 투수 코디 폰스(25)를 선발로 내세운다. 브로셔스 감독은 "우리가 예선 라운드에서 홈런을 많이 쳤지만, 한국전은 투수전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투타 ...
  • [IS 도쿄] 양현종, 슈퍼라운드 1차전 선발 낙점…미국은 코디 폰스

    [IS 도쿄] 양현종, 슈퍼라운드 1차전 선발 낙점…미국은 코디 폰스

    ... 첫 경기에 나서게 된다. 한국과 만나게 될 미국 대표팀은 오른손 코디 폰스(25)를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폰스는 지난 2일 열린 A조 예선리그 1차전에서 네덜란드를 상대로 5이닝 무실점으로 잘 던져 9-0 승리를 뒷받침했다. 올해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에서 4경기에 출전해 18⅔이닝을 던졌고, 1승 3패 평균자책점 5.30을 기록했다. 도쿄=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