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력진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전한 폭력 진압에 '공분'…"경찰 예산 끊고, 해체하라"

    여전한 폭력 진압에 '공분'…"경찰 예산 끊고, 해체하라"

    [앵커] 이렇게 폭력을 휘두르거나 과잉 진압하는 미국 경찰들의 모습이 잇따라 공개되면서 시위대에선 "경찰 예산을 끊고, 아예 해체하라"는 구호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악관 앞으로 몰려든 시위대가 든 피켓에 새 구호가 등장했습니다. 시위 현장에서는 이처럼 경찰 예산을 끊으라는 요구가 대표적인 구호로 떠올랐습니다. 폭력을 휘두르...
  • 이천경찰서 '식당 폭력 진압 논란'…CCTV 공개에 경찰 해명은

    이천경찰서 '식당 폭력 진압 논란'…CCTV 공개에 경찰 해명은

    이천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경정이 B씨를 진압하는 모습이 23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유튜브 썸타임즈 캡처] 식당에서 싸움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과잉 진압을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9일 새벽 2시, 경기도 이천의 한 식당에서 싸움이 나 이천경찰서 소속 지구대 경찰 4명이 출동했다. 경찰은 식당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
  • 미 국무 "홍콩시위 폭력 규탄"…미 하원, 강경진압 반대 성명

    미 국무 "홍콩시위 폭력 규탄"…미 하원, 강경진압 반대 성명

    [앵커]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의 무력 개입 가능성에 미 국무부가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홍콩 시민과 경찰 중국 정부를 향해 폭력 자제도 촉구했습니다. 미국 하원은 강경 진압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습니다. 워싱턴에서 임종주 특파원이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미 국무부는 중국 병력의 홍콩 접경지역 이동 보도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이어 폭력을 규...
  • 일요일 홍콩 100만 상복 시위 예고…시민들 경찰 폭력진압에 비폭력·비협조 항의

    일요일 홍콩 100만 상복 시위 예고…시민들 경찰 폭력진압에 비폭력·비협조 항의

    13일 오후 홍콩 입법원과 이어지는 육교에서 시민들이 전날 경찰의 최루탄, 고무탄 발사 등 과잉 폭력 진압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신경진 기자 13일 오후 홍콩 입법원 주위에 경찰들이 바리케이트를 친 채 경비하고 있다. 신경진 기자 홍콩 민주진영이 오는 일요일 100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상복 시위를 예고했다. 지난 9일 103만 명...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용산참사' 과잉진압은 문제지만 폭력시위 면죄부 돼선 안 된다 유료

    공권력을 적절하게 행사하는 건 국가를 운영하는 기관들과 기관장들에게 상당히 부담스러운 숙제다. 너무 지나쳐 폭력으로 비쳐서는 안 되지만 모자라 나약한 공권력으로 인식되는 것도 법치주의를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권력이 정당성과 권위를 유지한 채 사용될 수 있으려면 집권층 등 특정 세력이 아닌 다수 국민의 이익과 행복을 위해야 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
  • “도로 점거한 폭력시위 진압하다 경찰 수백 명 다치는 곳은 한국뿐”

    “도로 점거한 폭력시위 진압하다 경찰 수백 명 다치는 곳은 한국뿐” 유료

    김석기(사진) 서울경찰청장은 28일 “경찰이 폭력시위를 진압하다 수백 명씩 다치는 나라는 지구상에 한국밖에 없다”며 불법시위 엄정 대처 방침을 밝혔다. 김 서울청장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은 올림픽·월드컵·세계육상선수권을 모두 유치한 세계 일곱 번째 나라이나 법질서만큼은 후진국”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쇠파이프와 곤봉으...
  • 법원, 폭력 시위도 과잉 진압도 엄하게 책임 묻는다 유료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협상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로 시위대와 진압 경찰 간 충돌이 잦아지고 있다. 시위대는 경찰의 과잉 진압을, 경찰은 불법·폭력 시위를 서로 비난하고 있다. 지금까지 법원은 불법 시위와 과잉 진압 모두에 엄격한 책임을 묻고 있다. 2005년 5월 광주광역시 광산구 공군부대 앞에서 7000명이 참가한 집회가 열렸다. 이 집회에서는 한미연합사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