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포심과 슬라이더 비율 높인 김광현, 넘지 못한 PIT 원정

    [IS 피플] 심과 슬라이더 비율 높인 김광현, 넘지 못한 PIT 원정 유료

    ... 달랐다. 1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키브라이언 헤이스에게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맞았다. 0볼-2스트라이크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3구째 시속 90.2마일(145.2㎞) 심 패스트볼을 통타당했다. 지난달 18일 시카고 컵스전 이안 햅에게 허용한 솔로 홈런 이후 5경기 만이자, 시즌 두 번째 피홈런이었다. 2회를 삼자범퇴로 막아낸 김광현은 3회 또 실점했다. ...
  • “세계최고 원전기술 죽는다” 원자력 전공 학생들 1인 시위

    “세계최고 원전기술 죽는다” 원자력 전공 학생들 1인 시위 유료

    ... 조짐을 보이지 않자 학생들이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고 나선 것이다. 전국의 원자력 전공 학생으로 구성된 녹색원자력학생연대(이하 학생연대)는 지난 19일 서울역 등 전국 13곳에서 '스탠드 업 뉴클리어(원자력살리기)' 1인 시위를 했다. 이 시위에는 학생연대 소속 14개 대학 원자력공학과 학생과 교수, 연구원, 원전 산업 종사자, 시민단체,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
  • 뒤엉켜 춤판, 산행 뒤 술판…불안한 가을

    뒤엉켜 춤판, 산행 뒤 술판…불안한 가을 유료

    ... 2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라운지바' 내부 풍경. 현란하게 쏟아지는 레이저 조명 아래 2030 입장객들이 일어서서 춤추고 있다. 이들은 2m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직원을 함, 절반 이상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한다. [사진 독자] 2030 젊은층이 클럽 대신 '라운지바'로 몰려들고 있다. 일부는 대학 캠퍼스 잔디밭이나 장마차로 향했다. 5060 중장년층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