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올림픽 목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우미에서 주인공 된 정재원 “기분이 완전 달라요”

    도우미에서 주인공 된 정재원 “기분이 완전 달라요” 유료

    ... 종목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선 형들을 돕는 게 우선이었다. 그때는 메달을 따야 한다는 생각도 없었다”며 “올림픽을 ... 1등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당시 정재원은 태극마크를 단 지 5개월 만에 평창올림픽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땄다.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17세)였다. ...
  • 도우미에서 주인공 된 정재원 “기분이 완전 달라요”

    도우미에서 주인공 된 정재원 “기분이 완전 달라요” 유료

    ... 종목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에선 형들을 돕는 게 우선이었다. 그때는 메달을 따야 한다는 생각도 없었다”며 “올림픽을 ... 1등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당시 정재원은 태극마크를 단 지 5개월 만에 평창올림픽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땄다. 국내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17세)였다. ...
  • 빙속 친구처럼 금빛 질주 꿈꾸는 의정부파 에이스

    빙속 친구처럼 금빛 질주 꿈꾸는 의정부파 에이스 유료

    스피드스케이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상화와 모태범(이상 31)은 떠났다. 하지만 한국 빙속의 질주는 계속된다. 명맥을 이어갈 남녀 에이스가 나타났다. 김민선(21)과 차민규(27·이상 ... 김민선(왼쪽)과 차민규. 장진영 기자 가뭄에 단비처럼 차민규와 김민선이 등장했다. 차민규는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다. 지난해 3월 월드컵 파이널 남자 500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