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어느 정도 계산이 서는 선수"…화이트의 선구안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어느 정도 계산이 서는 선수"…화이트의 선구안 유료

    ... 화이트의 마이너리그 성적은 터커보다 한 수 위다. 특히 마이너리그 통산 출루율만큼은 'KBO 리그 선배' 로베르토 라모스(LG·0.370), 멜 로하스 주니어(KT·0.325), 호세 페르난데스(두산·0.382)보다 모두 앞선다. 눈여겨볼 기록은 O-Swing%이다.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난 공에 대한 스윙 비율인 O-Swing%는 30%가 평균이다. 메이저리그(MLB) 기록 전문 사이트 ...
  • 타격 타이틀 경쟁은 외인 천하

    타격 타이틀 경쟁은 외인 천하 유료

    ... 2위(16개) 키움 박병호 정도다. 과거 어느 시즌과 비교해도 외국인 타자가 일으키는 바람이 거세다. 지난해엔 타격 타이틀 홀더는 타점왕 제리 샌즈(전 키움·일본 한신)와 최다안타왕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두산)뿐이었다. 타율·장타율·출루율은 NC 양의지, 홈런은 박병호가 1위였다. 2018년에는 공격 7개 부문을 국내파가 싹쓸이했다. 두산 김재환이 홈런·타점, 박병호가 장타율·출루율, 롯데 ...
  • 업그레이드된 '타격 기계' #무안타#사이클링히트#세리머니

    업그레이드된 '타격 기계' #무안타#사이클링히트#세리머니 유료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두산 타선을 이끌고 있는 페르난데스. IS포토 '타격 머신'이 업그레이드됐다. 두산의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2)는 7일 현재 타격 4개 부문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지난해 최다안타왕(197개)이었던 그는 올해도 안타 1위(84개)에 올라 있다. 그뿐 아니라 타율(0.382), 득점(48개), 출루율(0.44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