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말이 필요 없는 '가성비 갑'…요키시와 페르난데스

    [IS 피플] 말이 필요 없는 '가성비 갑'…요키시와 페르난데스 유료

    2020시즌 초반 투타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키움 요키시(왼쪽)와 페르난데스(두산). IS 포토 실력이 곧 돈으로 연결되는 프로 세계. 연봉은 선수를 평가하는 잣대 중 하나다. 보통 연봉과 팀 내 비중이 비례한다. 하지만 이 기준이 통하지 않는 선수가 있다. 바로 에릭 요키시(31·키움)와 호세 페르난데스(32·두산)이다. 두 선수가 시즌 초반 눈에 띄는 ...
  • [IS 현장]'졸전 속 위안' 페르난데스, 두산 공격의 중심

    [IS 현장]'졸전 속 위안' 페르난데스, 두산 공격의 중심 유료

    키움히어로즈와 두산베어스의 연습경기가 29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페르난데스가 6회초 2사 만루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4.29/ 페르난데스(32·두산)는 역대 두 번째 '한 시즌' 200안타를 달성할 수 있는 타자다. 시즌 초반부터 방망이가 뜨겁다. 두산은 1...
  • 매일 신나는 페르난데스, 알칸타라 합류 효과 기대 UP

    매일 신나는 페르난데스, 알칸타라 합류 효과 기대 UP 유료

    두산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단짝을 만났다. 두산 제공 "(정)수빈, 어디가". 두산이 2차 스프링캠프 첫 번째 실전 경기(오릭스전)를 앞둔 2월 24일 일본 미야자키 소켄구장. 외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2)가 서툰 한국어로 끊임없이 동료에게 말을 건넨다. 기분이 좋아 보이는 모습. 캠프 내내 이러한 기운을 보여주고 있다. 새 동료 라울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