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스트트랙 정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회 휘젓는 '4+1' 이인영 “갈길 간다” 심재철 “불법 집단” 유료

    '4+1 협의체'(이하 '4+1')가 연말 정국을 주도하는 국회 핵심 세력으로 떠올랐다. 한국당을 제외한 4당(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에 창당을 준비 중인 정치세력 한 ... “이제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했다. '4+1'의 힘으로 내년 예산안을 처리한 데 이어 사실상 패스트트랙 법안도 '4+1'공조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셈이다. '4+1'은 13일 본회의에 선거법 ...
  • 국회 휘젓는 '4+1' 이인영 “갈길 간다” 심재철 “불법 집단” 유료

    '4+1 협의체'(이하 '4+1')가 연말 정국을 주도하는 국회 핵심 세력으로 떠올랐다. 한국당을 제외한 4당(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에 창당을 준비 중인 정치세력 한 ... “이제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했다. '4+1'의 힘으로 내년 예산안을 처리한 데 이어 사실상 패스트트랙 법안도 '4+1'공조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셈이다. '4+1'은 13일 본회의에 선거법 ...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유료

    ...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이미 조사를 받았다. [뉴스1] 총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여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로 여야는 격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어질 패스트트랙(공수처법 등 검찰 개혁 법안, 선거법 개정안) 싸움은 더 가관일 게다. 이 싸움이 현 정국의 변수라면 '김기현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총선을 흔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