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스트트랙 정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측근 만류에도 “남은 건 소명의식…죽기 각오로 단식”

    황교안, 측근 만류에도 “남은 건 소명의식…죽기 각오로 단식” 유료

    ... 내려줄 것을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했다. 지소미아는 종료가 코앞(22일 자정)으로 다가왔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과 공수처법도 다음달 초 본회의 처리 가능성이 높다. 황 대표는 ... 후폭풍'까지 맞았다. 더욱이 황 대표는 9월 '삭발'로 위기를 모면한 적이 있다. 당시 조국 정국에서 ①검찰 압수수색 ②기자간담회 및 인사청문회 ③장관 임명 등 결정적 국면에서 실기(失期)했다는 ...
  • 임종석 고속도로 대신 국도 선택? 여당선 “86퇴진론 안고 간다는 뜻”

    임종석 고속도로 대신 국도 선택? 여당선 “86퇴진론 안고 간다는 뜻” 유료

    ... 재선 의원은 “세대교체론에 직면한 86그룹에서 상징적 희생양이 나온 셈이라, 이젠 중진들이 결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충청 지역구의 한 초선 의원은 “임 전 실장은 50대 중반의 재선 이력밖에 없었다”며 “패스트트랙 정국이 끝나면 중진 퇴진론이 본격적으로 제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장혁·하준호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승민 “황교안, 내 제안에 확답 안하면 통합팀 없다” 통첩 유료

    ... 놓쳤고 27일을 다시 D- 데이로 잡았다. 그런데 이 무렵 나경원 원내대표의 '표창장' '패스트트랙 가산점' 논란이 불거졌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날짜를 며칠 미뤄야 했다. 그랬더니 '박찬주 ... 20일이 적기라는 게 공통된 의견이었다. 조국 이슈에 이어 보수 통합 이슈가 이어진다면 한국당이 정국 주도권을 계속 쥐고 나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때를 놓쳐 주도권 잡기가 물 건너갔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