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전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균형발전' 세종만 있나

    [서소문 포럼] '균형발전' 세종만 있나 유료

    ... 도시 인프라는 부족하다. 청사 주변만 도시 냄새가 나지 거기만 벗어나면 아직 개발이 덜 된 전형적인 시골 마을이다. 진짜 사람 냄새 풍기는 도시가 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듯하다. 균형발전의 ... 내부에서조차 정책실패를 가리기 위한 거냐는 비난이 나온다. 이미 위헌 결정도 나왔다. 개헌·국민투표·특별법 제정 등 방법론을 둘러싸고도 논란이다. 균형발전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 의대 정원 10년간 4000명 늘린다…당정 오늘 발표 유료

    ... 공백해소를 위한 지역의사 3000명을 비롯해 역학조사관 등 특수분야 의료인력 500명, 제약 등 응용분야 연구인력 500명이다. 당정 협의 때 일부 규모가 변동될 수도 있다. 지역의사는 특별전형 방식으로 선발한다. 지방 의대의 정원을 늘려 신입생을 선발하고 장학금을 지급한다. 대신 지역에서 일정 기간 필수의료 분야에 근무해야 한다. 의무복무 규정을 어기면 장학금을 회수하고 의사면허는 ...
  • [비즈 칼럼] 전국 4대 권역에 공공의대 설립하자

    [비즈 칼럼] 전국 4대 권역에 공공의대 설립하자 유료

    ... 도시보건대학원장 정부가 2022년부터 10년간 총 4000명의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확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언론 보도가 최근 있었다. 이 중 3000명은 기존 의과대학에서 '지역의사 특별전형'으로 선발해 10년간 의무복무하도록 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의사 인력의 지역·전공 분야 간 불균형 문제는 시장에 맡겨도, 의료인의 집단지성에 맡겨도 해결되지 않았다. 정부의 의료수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