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회장 퇴진 4개월만에 2세 경영 한국콜마..'사면초가' 해결할까

    회장 퇴진 4개월만에 2세 경영 한국콜마..'사면초가' 해결할까 유료

    윤상현 한국콜마 신임 부회장 불매운동과 실적 부진으로 고전하고 있는 한국콜마가 2세 경영의 닻을 올렸다. 창업주 윤동한 전 회장이 퇴진한 뒤 4개월 만이다. 업계는 윤상현 신임 부회장이 내년 당면 과제인 CJ헬스케어의 상장 숙제를 완수하고 반전을 이끌 수 있을지 지켜보고 있다. 한국콜마는 지난 10일 윤 총괄사장을 신임 부회장으로 선임하는 등 '2020년 ...
  • 중소기업 주52시간, 계도기간 1년 주기로

    중소기업 주52시간, 계도기간 1년 주기로 유료

    ... 위한 차별 없는 공정 사회'는 물거품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주 52시간제 위반 적발과 처벌을 유예하는 장시간 노동체제의 유지를 선언했다”며 “반(反)노동·반헌법 발상을 실행에 옮긴 이재갑 장관은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채혜선·임성빈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 중소기업 주52시간, 계도기간 1년 주기로

    중소기업 주52시간, 계도기간 1년 주기로 유료

    ... 위한 차별 없는 공정 사회'는 물거품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주 52시간제 위반 적발과 처벌을 유예하는 장시간 노동체제의 유지를 선언했다”며 “반(反)노동·반헌법 발상을 실행에 옮긴 이재갑 장관은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채혜선·임성빈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