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 [역사통 기자단 따라잡기] 18.6㎞ 성곽 거닐며 수도 한양을 굽어보다

    [역사 기자단 따라잡기] 18.6㎞ 성곽 거닐며 수도 한양을 굽어보다

    흥인지문 서울 한산초에서 결성된 '역사 기자단 3기'가 지난 8일 첫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3기는 한 달 동안 조선의 장군이 되어 조선 곳곳을 지키던 성곽을 돌아봅니다. 첫 번째 성곽은 조선의 도읍지 한양을 지켜온 한양도성입니다. 1394년 도읍지를 한양으로 옮긴 태조 이성계는 종묘와 사직, 궁궐을 지은 후 적의 침입을 막고 민생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의 울타리로 ...
  • [역사통 기자단 따라잡기] 조선시대의 서울대, 성균관 유생 되어볼까

    [역사 기자단 따라잡기] 조선시대의 서울대, 성균관 유생 되어볼까

    지난 1일, 역사 기자단 2기는 마지막 답사를 위해 성균관으로 향했습니다. 성균관은 조선의 건국이념인 유교를 가르친 조선 최고의 교육기관입니다. 조선 500년의 정신적 버팀목이 된 유교 이론을 학습하고 발전시킨 장소죠. 조선의 건국이념을 따라온 역사 기자단 2기는 성균관 유생이 되어 조선시대 정신에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는 유교 사상이 어떻게 이어져 왔는지 ...
  • 영어 정복 이렇게

    영어 정복 이렇게

    문장영어의 Out-put 시스템은 암기한 문장을 발표하거나 전화영어 등을 해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우리나라에서 영어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 고민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서는 단순히 시험 성적을 올리기 위한 단편적인 교육 방법으로는 불가능하다. 외국인과 직접 의사소통을 하며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고, 자기 의견을 영어로 직접 쓰며 표현할 ...
  • ['통' 작가 대담] 장석주·성석제·백영옥 “SNS만으론 외로움 못 떨친다”

    ['' 작가 대담] 장석주·성석제·백영옥 “SNS만으론 외로움 못 떨친다”

    "'(通)'은 궁극의 지혜 아닐까요?" 장석주(58)·성석제(52)·백영옥(38)은 글 하나로 ''하는 글쟁이들이다. 매주 화요일 일간스포츠에 고품격 칼럼 '(通)'을 릴레이로 연재하는 이들이 지난 4일 첫 만남을 가졌다. 각각 '쾌설' '시공' '느낌'이란 타이틀로 다양한 영역을 다루는 세 작가(''의 또다른 필자 김홍신은 해외 출장 중이어서 불참)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고장 기행] 부산 자갈치 통선 유료

    통선에 탄 승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영도대교를 구경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 · · …. 뱃전에 바닷물이 찰랑거리고 갈매기들이 '끼룩끼룩'하며 배를 맴돈다.탁 트인 바닷물길은 도시인의 가슴을 후련하게 만든다. 부산시 영도구 대평동 선착장에는 '도심 나룻배'역할을 하는 도선이 10분마다 자갈치시장으로 승객을 실어 나른다. 태풍이 있는 날을 ...
  • [국민의 기업] 치사율 높은 졸음운전! 법으로 보장된 휴식시간 갖고 안전운행 하세요

    [국민의 기업] 치사율 높은 졸음운전! 법으로 보장된 휴식시간 갖고 안전운행 하세요 유료

    ... 운수종사자 준수사항으로 휴게시간 없이 4시간 연속운전한 후에는 30분 이상의 휴게시간을 가질 것을 규정하고 있다. 또 교통안전법 55조에서는 이 같은 법규 준수 여부를 점검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운행기록장치를 해 버스·트럭의 위반 여부를 확인한다. 중앙일보디자인= 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 [현장에서] '국가 R&D 중추' 과기부 15년새 네 번 이사, 2년 뒤 또 짐싼다

    [현장에서] '국가 R&D 중추' 과기부 15년새 네 번 이사, 2년 뒤 또 짐싼다 유료

    ... 세종으로 다시 청사를 이사했다. 이사 잦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부처의 이름도 정권에 따라 조변석개(朝變夕改)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과학기술부는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교육부와 합돼 교육과학기술부로 바뀌었고, 박근혜 정부 때에는 정보통신 분야 등과 합쳐지면서 미래창조과학부로, 문재인 정부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탈바꿈했다. 합 부처에서 '과학기술'은 찬밥 신세였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