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국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평양 총독부'에 사로잡힌 그들…위기의 대북정책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평양 총독부'에 사로잡힌 그들…위기의 대북정책 유료

    ... 금강산 관광 띄우기는 과거 혈세를 투입해 무차별적으로 관광객 머릿수를 채우던 상황의 데자뷔다. 통일부는 이산가족의 개별관광 구상을 내비치며 경비 지원까지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실향민들은 시쳇말로 ... 국제사회의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요컨대 “잘못된 그 발걸음 멈추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자 우방 국가의 호소다. 대통령과 핵심 참모들의 설맞이 회고와 성찰이 절실한 이유다. 이영종 통일북한전문기자 ...
  • [view] 북한 개별관광, 제재 대상 아니다? 면도기·이어폰·헤어드라이어도 유엔 금지품 유료

    통일부는 20일 북한 개별관광 추진 방침을 공식화하며 제재 대상이 아니라는 점에 중점을 뒀다. 하지만 개별관광으로 파생될 수 있는 모든 상황도 제재로부터 자유로운 것은 아니다. 통일부는 ...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런 현금이 궁극적으로 어디로 흘러가는지도 문제다. 북한에서 국가 관광총국은 당 중앙위 39호실이 총괄하는데, 39호실은 유엔 안보리 및 미국의 제재 대상에 ...
  • 미국 반발, 북한 거부, 안전 문제에도…정부, 개별관광 GO

    미국 반발, 북한 거부, 안전 문제에도…정부, 개별관광 GO 유료

    ... 통한'비자방북'관광 추정 개요 .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개별관광 참고자료'를 통해 ▶이산가족 또는 사회단체의 금강산·개성 지역 방문 ... 것”이라고까지 말했다. 정부가 여행사에 국민의 신변 안전을 떠넘겼다는 비판을 부를 수 있는 대목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또 개별관광을 놓고 “기본적으로 자유민주국가고 개인의 사적계약”이라고 지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