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기사 a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택시기사 폭행한 만취승객…귀 물어뜯어 40바늘 봉합수술

    택시기사 폭행한 만취승객…귀 물어뜯어 40바늘 봉합수술

    [연합뉴스TV] 술에 취한 승객이 욕설을 하며 택시기사를 마구 때리고 귀를 물어뜯다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택시기사 A씨는 지난 8일 오후 9시 40분쯤 남양주시 화도읍 한 주택가에서 승객 B(60)에게 폭행당했다. B는 폭언을 하며 A씨의 머리와 얼굴을 가격하고 오른쪽 귀를 물어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는 ...
  • '만취 승객'이 택시기사 폭행…귀 물어뜯겨 40바늘 꿰매

    '만취 승객'이 택시기사 폭행…귀 물어뜯겨 40바늘 꿰매

    [앵커] 술에 취한 승객이 택시기사를 때리고 귀를 물어뜯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자는 귀를 40바늘 넘게 꿰맸는데 의사가 어쩌면 귀를 절단해야 할 수도 있다고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합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택시 뒷좌석에 앉아있던 남성이 갑자기 기사의 입을 틀어막습니다. 놀란 기사가 손을 붙잡자 몸을 덮쳐 ...
  • [뉴스브리핑] '판문점 JSA 귀순' 오청성 음주운전…검찰 송치

    [뉴스브리핑] '판문점 JSA 귀순' 오청성 음주운전…검찰 송치

    1. '문콕 시비' 택시기사 끝내 숨져…경찰 부검키로 지난달 31일 경기도 성남시 모란역에서 차 문이 도로변 펜스에 부딪힌 걸 놓고 승객과 멱살을 잡고 다투다 쓰러져 머리를 크게 다친 60대 택시 기사가 오늘(9일) 새벽 숨졌습니다. 경찰은 승객 A씨가 직접 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만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부터 밝힐 계획입니다. ...
  • [이 시각 뉴스룸]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대법원서 '무죄' 판단

    [이 시각 뉴스룸]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대법원서 '무죄' 판단

    ... 차의 문이 장애물에 부딪히는, 이른바 '문콕' 문제로 승객과 다투다가 쓰러진 60 대 택시기사가 새벽에 숨졌습니다. A씨는 지난달 31일 경기 성남 모란역에서 차의 문이 도로변 펜스에 부딪히자, 승객 B와 멱살잡이를 하면서 잘잘못을 다투다가 뒤로 넘어져서 머리뼈가 골절됐습니다. 경찰은 BA씨를 직접적으로 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해서, 부검으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유료

    ... ※'판다'는 '판결 다시 보기'의 줄임말입니다. 중앙일보 사회팀에서 이슈가 된 판결을 깊이 있게 분석하는 코너입니다. ━ 67세의 여성 택시운전기사에게 있었던 일 2017년 9월 9일 새벽, 택시 운전기사 A(여, 당시 67세)는 술 취한 손님을 태우고 운전 중이었다. 그런데 뒷자리에 탄 남성이 갑자기 손을 뻗어 A씨의 가슴을 움켜쥐었다. 놀란 A씨는 차를 세운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유료

    ... 맡게 해줬다. 사업가는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다. 오랜만에 사람 냄새가 풀풀 넘친다. 아버지 A(34)는 6개월 전 택시기사를 그만뒀다. 갑상샘병·당뇨병을 앓고 있다. 소득이 없어 생계비 ... 경찰은 “임대료·통신비·공과금 등을 내고 나면 애들 책 살 돈이 없는 것 같더라”고 전한다. A씨는 범행이 들키자 “봐 달라”며 사시나무처럼 몸을 떨었다. 끼니를 거른 7, 12세 아들과 노모 ...
  • 임신부 태우고 담배 뻑뻑·····흡연택시 사진 찍자 "폰 내놔라"

    임신부 태우고 담배 뻑뻑·····흡연택시 사진 찍자 "폰 내놔라" 유료

    서울에 사는 임신부 A씨는 지난 8월 택시를 탔다가 불쾌한 일을 겪었다. 택시가 출발한 직후 택시기사는 전자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깜짝 놀란 A씨기사에게 “제가 임신부인데 혹시 ... 지나지 않아 기사가 담배를 피웠고, 이를 신고하려 B가 흡연 장면의 사진을 찍자 기사택시를 세우고 손을 뒤로 뻗어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했다. 두려움을 느낀 B택시에서 내려 기사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