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기사 a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67세女 사회경험 많아 성적수치심 없다? 대법, 2심을 꾸짖다 유료

    ... ※'판다'는 '판결 다시 보기'의 줄임말입니다. 중앙일보 사회팀에서 이슈가 된 판결을 깊이 있게 분석하는 코너입니다. ━ 67세의 여성 택시운전기사에게 있었던 일 2017년 9월 9일 새벽, 택시 운전기사 A(여, 당시 67세)는 술 취한 손님을 태우고 운전 중이었다. 그런데 뒷자리에 탄 남성이 갑자기 손을 뻗어 A씨의 가슴을 움켜쥐었다. 놀란 A씨는 차를 세운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복지에 181조 쓴다는데 웬 장발장? 유료

    ... 맡게 해줬다. 사업가는 인터뷰를 극구 사양했다. 오랜만에 사람 냄새가 풀풀 넘친다. 아버지 A(34)는 6개월 전 택시기사를 그만뒀다. 갑상샘병·당뇨병을 앓고 있다. 소득이 없어 생계비 ... 경찰은 “임대료·통신비·공과금 등을 내고 나면 애들 책 살 돈이 없는 것 같더라”고 전한다. A씨는 범행이 들키자 “봐 달라”며 사시나무처럼 몸을 떨었다. 끼니를 거른 7, 12세 아들과 노모 ...
  • 임신부 태우고 담배 뻑뻑·····흡연택시 사진 찍자 "폰 내놔라"

    임신부 태우고 담배 뻑뻑·····흡연택시 사진 찍자 "폰 내놔라" 유료

    서울에 사는 임신부 A씨는 지난 8월 택시를 탔다가 불쾌한 일을 겪었다. 택시가 출발한 직후 택시기사는 전자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깜짝 놀란 A씨기사에게 “제가 임신부인데 혹시 ... 지나지 않아 기사가 담배를 피웠고, 이를 신고하려 B가 흡연 장면의 사진을 찍자 기사택시를 세우고 손을 뒤로 뻗어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했다. 두려움을 느낀 B택시에서 내려 기사로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