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경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후쿠시마 방사성 폐기물 태풍에…" 미 시민단체 '경보'

    "후쿠시마 방사성 폐기물 태풍에…" 미 시민단체 '경보'

    [앵커] 미국의 한 시민단체가 일본 후쿠시마 지역에 대해서 자체적으로 '방사능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지난 주말에 일본을 덮친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방사성 폐기물이 태평양으로 흘러들어갔을 것이라고 분석한 것입니다. 그러나 우려가 커지는데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영향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원...
  • 경남북 전역 태풍경보 발령…'미탁 길목' 대구도 긴장

    경남북 전역 태풍경보 발령…'미탁 길목' 대구도 긴장

    [앵커] 태풍 미탁은 현재 우리나라를 관통 중입니다. 전남 해남으로 들어와 계속 동북동진중입니다. 태풍은 상륙 전부터 많은 비와 거센 바람을 끌고 들어와 크고 작은 피해를 내고 있습니다. 오늘(3일) 새벽 태풍이 지나는 대구를 연결합니다. 윤두열 기자, 아직 태풍이 대구에 도착하지는 않았는데요. 비는 많이 내리나요. [기자] 저는 지금 대구 한 중간을 관통...
  • "'미탁' 오늘밤 9시 목포 상륙 예상"…제주 전역 태풍경보

    "'미탁' 오늘밤 9시 목포 상륙 예상"…제주 전역 태풍경보

    1. "태풍 '미탁' 오늘 밤 전남 목포 상륙 예상" 큰 피해 우려 제 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가까이 다가오면서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됐습니다. 이 영향으로 주택이 침수되고 학교 지붕이 날아가는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태풍은 오늘(2일) 오후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밤 9시쯤 전남 목포 인근에 상륙할 가능성도 우려되고 ...
  • 부산 등 남해안 지역 '태풍경보'…100여건 비바람 피해

    부산 등 남해안 지역 '태풍경보'…100여건 비바람 피해

    [앵커] 이번에는 태풍이 지나는 길목인 부산으로 가보겠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구 기자, 부산도 비바람이 거세지고 있습니까? [기자] 네. 저는 부산 남항등대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아직 제주 만큼은 아닙니다만, 이곳도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고 있습니다. 파도가 깨질 정도로 바람도 점차 거세지는 중입니다. 보시다시피 제가 나온 부두는 텅 비어 있습...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태풍이라더니 10㎜, 호우경보는 뒷북 … 기상청 '8월의 굴욕'

    태풍이라더니 10㎜, 호우경보는 뒷북 … 기상청 '8월의 굴욕' 유료

    폭우가 내린 29일 오후 강원도 춘천시 강촌유원지 인근 북한강 강물이 불어나 승용차 2대가 고립돼 있다. 차량에 탑승했던 시민은 구조됐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밤 서울에 쏟아진 '물 폭탄'으로 사망자까지 발생하면서 기상청의 '지각 경보'에 시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기상청이 서울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령한 시각은 28일 오후 7시 40분이었다. 하지...
  • [사진] 중국 태풍 적색경보 발령

    [사진] 중국 태풍 적색경보 발령 유료

    중국 국경수비대 대원들이 제23호 태풍 피토가 상륙한 6일 저장성 원링 해안가에서 파도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최대풍속이 초속 45m에 달하는 피토가 대만 동남쪽 서태평양에서 시속 15㎞ 안팎의 속도로 동중국해로 이동하고 있다고 5일 밝히고 최고 경보인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원링 로이터=뉴스1]
  • 비정규직 '태풍 경보' 유료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근로자들이 노조를 결성키로 하면서 비정규직 처우 개선 문제가 노사 간 현안으로 떠올랐다. 그동안 비정규직들은 고용불안 때문에 정규직과 달리 사측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었다. 정규직은 함부로 해고할 수 없지만 비정규직의 경우 회사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계약을 해지하는 형식으로 쫓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불만이 있어도 꾹꾹 참아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