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 국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콩서 탐냈던 한국 럭비 국대 김진, 도쿄 간다

    홍콩서 탐냈던 한 럭비 국대 김진, 도쿄 간다 유료

    ... 박지성을 자주 떠올립니다. 화려한 플레이어보다 팀의 윤활유가 되고 싶거든요.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민께 기쁨을 줄 수 있는 가대표가 되는 게 목표예요.” 최근 서울 서소문의 한 카페에서 만난 ...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2002년 한·일 월드컵이었다. 11세였던 김진은 “당시 차범근 축구 교실에 다니던 '골 좀 차는 어린이'였다. 한 축구를 보며 흥분해서 방방 뛰어다녔다”고 회상했다. ...
  • 홍콩서 탐냈던 한국 럭비 국대 김진, 도쿄 간다

    홍콩서 탐냈던 한 럭비 국대 김진, 도쿄 간다 유료

    ... 박지성을 자주 떠올립니다. 화려한 플레이어보다 팀의 윤활유가 되고 싶거든요.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민께 기쁨을 줄 수 있는 가대표가 되는 게 목표예요.” 최근 서울 서소문의 한 카페에서 만난 ...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2002년 한·일 월드컵이었다. 11세였던 김진은 “당시 차범근 축구 교실에 다니던 '골 좀 차는 어린이'였다. 한 축구를 보며 흥분해서 방방 뛰어다녔다”고 회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