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도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문재인 6·25의 노래'

    [박보균 칼럼] '문재인 6·25의 노래' 유료

    ... 강렬하게 꽂힌다. 감상은 복잡 미묘해진다. 서러운 탄식도 생겨난다. 현실 상황과 뒤틀려서다. 현충일 추념식(6월 6일)에서다. 북한의 '천안함 폭침사건' 유가족은 홀대를 받았다. 그들은 추도식에서 빠졌다.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정부는 뒤늦게 유가족들을 합류시켰다. 그들은 요구한다. “전사자 자녀들이 이제 성인이 됐다. 자랑스런 군인의 자식이 되게 해 달라.” 문 대통령은 ...
  • 미 전투기 조종사 출신 천라드, 중국 공군의 날개 활짝 펴다

    미 전투기 조종사 출신 천라드, 중국 공군의 날개 활짝 펴다 유료

    ... 천라드는 구미가 당겼다. 보직도 없는 군복을 벗어 던졌다. 마오방추가 보낸 초청장 들고 미국을 떠났다. 1945년 4월 14일, 버마(미얀마) 전선에서 중·미 합동으로 열린 루즈벨트 추도식. [사진 김명호] 마오방추는 천라드에게 중앙항공학교 비행 교관직을 권했다. 당시 중국 공군사령관은 퍼스트레이디 쑹메이링(宋美齡·송미령)이었다. 하루는 가슴에 공군 휘장 달고 항공학교 시찰 나온 ...
  • 미 전투기 조종사 출신 천라드, 중국 공군의 날개 활짝 펴다

    미 전투기 조종사 출신 천라드, 중국 공군의 날개 활짝 펴다 유료

    ... 천라드는 구미가 당겼다. 보직도 없는 군복을 벗어 던졌다. 마오방추가 보낸 초청장 들고 미국을 떠났다. 1945년 4월 14일, 버마(미얀마) 전선에서 중·미 합동으로 열린 루즈벨트 추도식. [사진 김명호] 마오방추는 천라드에게 중앙항공학교 비행 교관직을 권했다. 당시 중국 공군사령관은 퍼스트레이디 쑹메이링(宋美齡·송미령)이었다. 하루는 가슴에 공군 휘장 달고 항공학교 시찰 나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