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기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김수환 추기경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난한 꼬마 김수환 추기경, 영화로 만든 이는 불교신자

    가난한 꼬마 김수환 추기경, 영화로 만든 이는 불교신자 유료

    영화에서 수환(이경훈)은 호기심 많고 다정한 아이다. '천주님은 냉이꽃처럼 작고 이쁘시겠다“며 웃는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아이는 가난한 옹기장수집 8남매 중 늦둥이 막내였다. 병석에 누운 아버지 대신 행상 다니던 어머니에게 세상에 궁금한 것들을 민들레 홀씨처럼 뿜어냈다. 하도 순해서 '순한'이라 불렸다. 가톨릭 사제가 되라는 어머니 청만큼은 “인삼 장...
  • 가난한 꼬마 김수환 추기경, 영화로 만든 이는 불교신자

    가난한 꼬마 김수환 추기경, 영화로 만든 이는 불교신자 유료

    영화에서 수환(이경훈)은 호기심 많고 다정한 아이다. '천주님은 냉이꽃처럼 작고 이쁘시겠다“며 웃는다. [사진 리틀빅픽처스] 아이는 가난한 옹기장수집 8남매 중 늦둥이 막내였다. 병석에 누운 아버지 대신 행상 다니던 어머니에게 세상에 궁금한 것들을 민들레 홀씨처럼 뿜어냈다. 하도 순해서 '순한'이라 불렸다. 가톨릭 사제가 되라는 어머니 청만큼은 “인삼 장...
  •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수환 추기경이 미리 쓴 유서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수환 추기경이 미리 쓴 유서 유료

    박정호 논설위원 유언을 적은 종이를 반듯하게 세 겹으로 접은 모양이다.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인쇄된 사무용지에 선(線) 자국 세 개가 선명하게 남아 있다. 그는 자신의 마지막 당부를 또박또박 적었다. '1971년 2월 21일 밤'에 썼다고 했다. 첫 문장은 라틴어 'Pro Vobis et Pro Multis'다. '여러분과 모든 이를 위하여'라는 뜻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