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선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최선욱 산업1팀 산업 현장 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0.06.03 06:10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0.06.03 06:10 기준

인물

최선
(崔先 )
출생년도 1959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한화토탈 전무 연구소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문장으로 읽는 책 (31)

    문장으로 읽는 책 (31)

    최선의 롱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번아웃되지 않고 최선 직전에서 어슬렁거리며 간 보기. 준최선으로 비벼보기. 멀리 봤을 때, 최선보다 준최선이 가성비가 더 좋을지도 모른다…. 최선을 다하는 삶과 대충 사는 삶 사이에서 박쥐처럼 오락가락 하며 어물쩍 살아가는 존버의 삶…. 최선과 한 집에 살면 삶이 고달파지므로, 옆집이나 이웃 정도로 거리 유지를 하고 달걀 ...
  • 최선」의 윤리

    ... 발간되는 영자신문에 주한외국인들이 기고한 칼럼을 기회가 있을 때 마다 읽는다. 때로는 과찬에서 때로는 혹평에 이르는 그들의 시각이 매우 참신하게 느껴질때가 많기 때문이다. 며칠전에는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는 한국적인 표현에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글이 나왔다. 아마 어느 장관의 신임인사를 읽고 난 다음이었는가 보다. 그에 의하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은 일이 잘 안되었을 경우를 ...
  • 이석훈♥최선아 결혼, 예비신부 최선아는 누구?

    이석훈♥최선아 결혼, 예비신부 최선아는 누구?

    SG워너비의 이석훈(31)이 미스코리아 출신 발레리나 최선아(28)와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해 화제다. 이석훈은 30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올해로 만난지 4년째 되는 사람이 있다”며 “올해 안으로 결혼식을 올리려고 한다”며 결혼소식을 장문의 글로 팬들에게 전했다. 이석훈은 “오늘은 정말 특별한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제 마음 속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내려고 ...
  • 이석훈♥최선아 결혼, 미팅 프로그램에서 결혼까지

    이석훈♥최선아 결혼, 미팅 프로그램에서 결혼까지

    SG워너비의 이석훈(31)이 미스코리아 출신 발레리나 최선아(28)와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해 화제다. 이석훈은 30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올해로 만난지 4년째 되는 사람이 있다”며 “올해 안으로 결혼식을 올리려고 한다”며 결혼소식을 장문의 글로 팬들에게 전했다. 이석훈은 “오늘은 정말 특별한 날이 될 것 같습니다. 제 마음 속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내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장으로 읽는 책 (31)

    문장으로 읽는 책 (31) 유료

    최선의 롱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번아웃되지 않고 최선 직전에서 어슬렁거리며 간 보기. 준최선으로 비벼보기. 멀리 봤을 때, 최선보다 준최선이 가성비가 더 좋을지도 모른다…. 최선을 다하는 삶과 대충 사는 삶 사이에서 박쥐처럼 오락가락 하며 어물쩍 살아가는 존버의 삶…. 최선과 한 집에 살면 삶이 고달파지므로, 옆집이나 이웃 정도로 거리 유지를 하고 달걀 ...
  • 최선」의 윤리 유료

    ... 발간되는 영자신문에 주한외국인들이 기고한 칼럼을 기회가 있을 때 마다 읽는다. 때로는 과찬에서 때로는 혹평에 이르는 그들의 시각이 매우 참신하게 느껴질때가 많기 때문이다. 며칠전에는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는 한국적인 표현에 고개를 갸우뚱거리는 글이 나왔다. 아마 어느 장관의 신임인사를 읽고 난 다음이었는가 보다. 그에 의하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은 일이 잘 안되었을 경우를 ...
  • [하지현의 마음과 세상] 최선의 선택 위한 테크닉

    [하지현의 마음과 세상] 최선의 선택 위한 테크닉 유료

    이것이 최선일까? 결혼·이사·직장과 같이 큰 사안을 앞두면 고민은 더 커진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여성이 좋은 배우자감을 찾는 일일 것이다.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최선의 배우자 조건'을 본 적이 있다. '키 180㎝ 이상, 고소득 전문직, 장남보다 차남, 같은 종교, 가능하면 시부모는 외국 거주.' 이런 사람이 어디 있을 것 같기는 하지만 살아생전에 만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