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락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최경락
(崔京洛 / CHOI,KYUNG-LAK)
출생년도 1948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최경락 경위의 억울한 죽음을 기억하십니까

    최경락 경위의 억울한 죽음을 기억하십니까

    최경락 경위가 2014년에 남긴 유서. 지난 2014년 한 경찰관이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타고 남은 번개탄 재 옆에 누워있던 이는 고(故) 최경락 경위다. 당시 박관천 경정의 '정윤회 문건'을 몰래 외부로 빼돌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던 그는 유서에 “억울하다”고 썼다. 그는 유서를 통해 검찰 수사 과정에 청와대 개입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
  • 최경락 '징검다리 #2016'展, 정조 능행차 웅장함… 10m 화폭에 고스란히

    최경락 '징검다리 #2016'展, 정조 능행차 웅장함… 10m 화폭에 고스란히

    최경락 作 정조대왕능행차도 죽필을 사용한 힘이 넘치는 획으로 산수와 인물을 화폭에 담아낸 최경락 작가의 개인전 '징검다리 #2016'展이 11일부터 16일까지 수원시미술전시관 제1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전시 타이틀인 '징검다리'는 어머니로부터 출발해 고향산천과 어린시절 동네풍경까지 징검다리처럼 건너며 떠올리게되는 작가의 기억 속 향수를 상징한다. 이번 개인전을 ...
  • [명화와 삶] 최경락의 일렉트로이즘

    [명화와 삶] 최경락의 일렉트로이즘

    현대의 소통도구는 무엇일까? 작가 최경락의 작품에서 그 단서를 찾아본다. 작가가 꾸준히 진행해 오던 징검다리 시리즈에서 간헐적으로 보였던 전자회로가 2018년 작업에서 화면전면에 전자회로가 등장했다. 작가는 대나무작업(竹筆)의 진화과정이라고 하지만, 예외의 발상이다. 이번 작품을 두고 작가는 '내 작품은 일렉트로이즘 (Electroism)에 기반은 둔다. ...
  • "김태우 사건, 정윤회 문건과 비슷···동생같은 억울함 없어야"

    "김태우 사건, 정윤회 문건과 비슷···동생같은 억울함 없어야"

    “4년 동안 동생의 명예회복을 위해 뛰어다녔지만, 아무것도 변한 것 없이 병만 얻었습니다.” 지난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억울함을 호소하며 목숨을 끊은 고 최경락(당시 45세) 경위의 친형 최낙기(58)씨는 2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쉬었다. 그는 최근 벌어지고 있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 사태에 대한 뉴스를 보며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JTBC 하이라이트] '십상시 문건', 故'최경락 경위' 죽음의 진실…'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유료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오후 9시30분) 3년 전 이른바 '십상시 문건' 유출자로 지목받았던 고 최경락 경위의 죽음에 가려진 진실을 추적한다. 국정농단 사태의 신호탄이었던 십상시 문건의 유출 과정을 집중 분석한다. 2014년 12월 구속영장이 기각되던 날 고향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최 경위. 그가 남긴 14장의 유서에는 자신이 문건을 유출하지 ...
  • [단독] 조국 “정윤회 문건사건 재조사” … 경찰, 최경락 사건 재수사

    [단독] 조국 “정윤회 문건사건 재조사” … 경찰, 최경락 사건 재수사 유료

    경찰이 '정윤회 문건 사건'을 조사한다. 서울경찰청은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경락(당시 45세) 경위의 형 최낙기(59)씨가 낸 '재수사' 진정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사팀 관계자는 “관련자 조사 일정 등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
  • [단독] “정윤회 문건 수사 때 우병우의 민정비서관실서 회유했다” 유료

    한일 전 서울경찰청 경위는 10일 “진실을 말하지 못해 최경락 경위와 유족에게 늘 미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선 실세 의혹을 그때 파헤쳤다면 나라가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익 기자 이른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의 핵심 피의자였던 한일(46) 전 경위가 10일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수사받을 때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회유가 있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