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포스터 표절'에 '거짓 해명'까지···서울대 총학 선거 결국 무산

    '포스터 표절'에 '거짓 해명'까지···서울대 총학 선거 결국 무산

    9월 5일 서울대학교에서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오는 11일부터 나흘간 치러질 예정이던 서울대 총학생회 선거가 무산됐다. 단독 출마한 학생들이 포스터 표절 논란에서 거짓으로 해명했던 사실을 인정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면서다. 5일 서울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내년도 학생회를 이끌어갈 ...
  • 류석춘 '교양수업' 예정대로…연세대 총학 '파면 촉구'

    류석춘 '교양수업' 예정대로…연세대 총학 '파면 촉구'

    [앵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가 류석춘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습니다. 류 교수의 '전공 수업'은 중단됐는데 어제(24일) '교양 수업'은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류 교수는 "해당 발언은 오해였다"고 해명했지만 학생들의 반발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류 교수를 규탄하는 입장문을 발표했...
  • 류석춘, '교양수업'은 예정대로…연대 총학 "파면 촉구"

    류석춘, '교양수업'은 예정대로…연대 총학 "파면 촉구"

    [앵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가 류석춘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습니다. 류 교수의 전공 수업은 지금 중단된 상태인데요. 오늘(24일) 교양 수업에는 예정대로 나왔다고 하는군요. 류 교수는 "해당 발언은 오해였다"고 해명했지만, 학생들의 반발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오늘 오전 류 교수를 규탄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
  •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파면하라" 연세대 총학 성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파면하라" 연세대 총학 성명

    지난 23일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연구실 문 앞에 그의 파면을 요구하는 내용의 포스트잇들이 붙어있다. 박사라 기자 연세대 총학생회가 대학 본부에 강의 중 '위안부는 매춘부' 등 발언을 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류 교수에게는 학생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연대 총학생회는 24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총학 대신 카톡·페북발 촛불집회

    [취재일기] 총학 대신 카톡·페북발 촛불집회 유료

    김태호 사회2팀 기자 '화호류구(畵虎類狗)' '호랑이를 그리려다 개를 그렸다'는 뜻이 담긴 제목의 대자보가 18일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었다. 일부 학생들은 세 차례 조국 법무부 장관 규탄 촛불 집회에서 고려대 총학생회가 보여준 무능과 소통 부재 등을 비판하며 총학 탄핵을 요구했다. 온라인에 먼저 올린 대자보 내용을 줄여 135명의 고대생 서명...
  • [사진] “조국 STOP” 서울대 총학 촛불집회

    [사진] “조국 STOP” 서울대 총학 촛불집회 유료

    '조국 STOP“ 서울대 총학 촛불집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총학생회가 28일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아크로에서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참가자들이 '폴리페서 물러나라' '내로남불 표리부동'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총학이 조 후보자 사퇴를 공식 입장으로 정함에 따라 개인 단위의 학생들...
  • 사라지는 총학 유료

    지난달 연세대 총학생회(이하 총학) 보궐선거 투표율이 26%대에 머물러 총학 구성이 무산됐다. 이 선거는 지난해 11월로 예정됐던 제54대 총학 선거에서 입후보자가 없어 무산돼 치러졌다. 후보가 없어 선거를 치르지 못한 것은 1961년 이 학교 총학 발족 이래 처음이었다. 재학생 동혁준(25)씨는 “투표를 못했다. 단일 후보로 힘들게 나왔다고 해서 투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