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선 코앞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원순, 총선 코앞 현장시찰 강화…더민주 후보 사실상 간접지원?

    박원순, 총선 코앞 현장시찰 강화…더민주 후보 사실상 간접지원?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4·13총선을 코앞에 두고 현장시찰을 강화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격전지를 돌며 사실상 자당 후보를 간접지원하는 모양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9시부터 강동구를 찾아 선사로~고덕지구간 도로확장공사 현장과 인근 9호선 3단계 923공구 건설현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어 10시20분 인접구인 송파구로 이동해 ...
  • [현장에서] 총선 코앞 탈북 뉴스, 북풍의 기억이 …

    11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 3층 브리핑실에서 통일부 정례 브리핑이 열렸다. 평소보다 많은 내외신 기자가 몰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진을 뺐다. 이날 오고 간 문답은 무려 64개. 20대 총선을 앞두고 연일 쏟아지는 탈북 관련 소식 때문이다. 질문 고문은 어쩌면 정부가 자초했다. 정 대변인은 지난 8일 오후 5시, 긴급 브리핑 소식을 30분 전...
  • 김무성 “저희를 용서해달라”…코앞 총선에 납작 엎드린 새누리

    김무성 “저희를 용서해달라”…코앞 총선에 납작 엎드린 새누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등이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회의에 앞서 `죄송합니다`,`잘 하겠습니다` 피켓을 들고 인사하고 있다. 김경빈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서청원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등이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회의에 공개발언이 끝난 뒤 서로 화합하겠다며 비빔밥을 먹고 있다. 김경빈 기자...
  • 총선 코앞인데…강남구 14명 중 10명 “내 지역구 어디예요”

    총선 코앞인데…강남구 14명 중 10명 “내 지역구 어디예요”

    “여기서부터 저기까지가 '강남병'이라고, 테이프로 표시라도 해줬으면 좋겠어요.” 28일 낮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만난 이우선(61)씨의 말이다. 이씨는 “하루아침에 선거구가 바뀌니 지역구 후보가 누군지도 모르겠다”며 “대치동 사는 사람은 누구를 뽑아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이번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강남구엔 '병'(丙) 선...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총선 코앞 탈북 뉴스, 북풍의 기억이 … 유료

    11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 3층 브리핑실에서 통일부 정례 브리핑이 열렸다. 평소보다 많은 내외신 기자가 몰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진을 뺐다. 이날 오고 간 문답은 무려 64개. 20대 총선을 앞두고 연일 쏟아지는 탈북 관련 소식 때문이다. 질문 고문은 어쩌면 정부가 자초했다. 정 대변인은 지난 8일 오후 5시, 긴급 브리핑 소식을 30분 전...
  • 총선 코앞인데…강남구 14명 중 10명 “내 지역구 어디예요”

    총선 코앞인데…강남구 14명 중 10명 “내 지역구 어디예요” 유료

    “여기서부터 저기까지가 '강남병'이라고, 테이프로 표시라도 해줬으면 좋겠어요.” 28일 낮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만난 이우선(61)씨의 말이다. 이씨는 “하루아침에 선거구가 바뀌니 지역구 후보가 누군지도 모르겠다”며 “대치동 사는 사람은 누구를 뽑아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이번 20대 총선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강남구엔 '병'(丙) 선...
  • [사설] 총선 코앞에 두고 선거구 협상되겠나 유료

    선거에 임박하기까지 선거구제 확정문제를 놓고 밀고 당기기를 거듭하는 정치권의 행태는 정말 한심하다. 매번 이러는 걸 보면 이젠 고질병이 된 것 같다. 선거구제는 각당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걸려 있어 쉽게 결론날 사안이 아니다. 경기가 시작되려 하는데 운동장을 확 바꾸고 경기규칙도 고치자고 주장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노무현 대통령이 어제 선거구제 개편을 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