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음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수술 없이 초음파만으로…'뇌질환 치료' 새로운 길 여나

    수술 없이 초음파만으로…'뇌질환 치료' 새로운 길 여나

    [앵커] 수술 없이 초음파 만으로 치매와 파킨슨 병 같은 뇌질환을 치료하는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습니다. 뇌 속에 가장 많은 비신경 세포인 '별세포'가 초음파를 감지하는 센서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조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치매나 파킨슨병 같은 퇴행성 뇌질환 환자들은 뇌에 전극을 꽂아 치료를 받기도 합니다. 전기로 신경세포를 ...
  • 장성규, 둘째 초음파 공개 "생애 가장 특별한 2019년···아가, 아내 고마워"

    장성규, 둘째 초음파 공개 "생애 가장 특별한 2019년···아가, 아내 고마워"

    방송인 장성규가 둘째 임신 소식과 함께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장성규는 10월 1일 자신의 SNS에 "라디오에서 임신 3개월이라는 청취자 말씀을 듣자마자 반사적으로 둘째 이야기를 하게 됐네요. 맞습니다. 하준이의 동생이 생겼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장성규는 이어 "#둘째천사 2019년은 제 생애 가장 특별한 해입니다. 기쁜 일...
  • "내시경, 초음파검사 이상 없는 만성소화불량 증상? 담적병 가능성"

    "내시경, 초음파검사 이상 없는 만성소화불량 증상? 담적병 가능성"

    평소 음식을 먹으면 소화가 잘되지 않는 만성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위장내시경이나 복부CT 등 각종 검사에도 특별한 원인 질환이 밝혀지지 않아 답답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경우 현대한의학에서는 '담적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한다. 담적병 환자는 음식물만 섭취하면 명치끝에 무언가가 걸려있는 듯한 기분이 들고 속이 더부룩하고 잦은 트림까지 ...
  • [건강레이더] 올 12월부터 자궁·난소 초음파도 건강보험 적용

    [건강레이더] 올 12월부터 자궁·난소 초음파도 건강보험 적용

    올 연말에 자궁근종 등 여성 생식기 질환 진단을 위한 초음파 검사도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최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올해 1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자궁근종 등으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비급여 진료여서 진료비 전액을 환자가 내야 한다. 초음파 검사는 비용 효과성이 높지만 건강...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레이더] 올 12월부터 자궁·난소 초음파도 건강보험 적용

    [건강레이더] 올 12월부터 자궁·난소 초음파도 건강보험 적용 유료

    올 연말에 자궁근종 등 여성 생식기 질환 진단을 위한 초음파 검사도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최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올해 12월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에 건강보험을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 자궁근종 등으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비급여 진료여서 진료비 전액을 환자가 내야 한다. 초음파 검사는 비용 효과성이 높지만 건강...
  • [제약 & 바이오] 초음파 검사기 선진화 박차 … 영상진단 시장 선두 주자로

    [제약 & 바이오] 초음파 검사기 선진화 박차 … 영상진단 시장 선두 주자로 유료

    ━ JW메디칼 알로카 아리에타 850'은 반도체 소재 탐촉자 기술을 적용해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정부의 의료 보장성 강화 정책에 따라 초음파 진단기기 산업이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4월 간·담낭·담도·비장·췌장 등 상복부 초음파가 건강보험 급여 항목에 포함된 데 이어 지난 2월부터는 소장·대장·충수 등 하복부 초음파까지 보험적용이 확대됐다....
  • [건강한 가족] 간암 종양 태워 없애고, 통증 덜어주는 초음파 시술

    [건강한 가족] 간암 종양 태워 없애고, 통증 덜어주는 초음파 시술 유료

    3月21日 암 예방의 날 암 환자 170만 명 시대다. 매년 22만여 명의 암 환자가 새로 생긴다. 다행인 것은 장기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표적·면역 항암제, 최소침습 수술 등 의학 발전 덕분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예방 수칙만 잘 지켜도 암 발생의 40%는 막을 수 있다. 오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암의 원인·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