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범죄 책임 인정하는 건 국가 정체성" 독일 총리의 참회

    "범죄 임 인정하는 건 국가 정체성" 독일 총리의 참회

    ... 유대인들이 집단 학살된 아우슈비츠를 찾았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기회가 닿을 때마다 유대인 학살에 대해 사과해왔는데, 이번에는 아예 강제수용소까지 찾아서 머리를 숙인 겁니다. 야만적인 범죄의 임을 인정하는 게 독일의 정체성이라고도 말했는데, 일본과는 참 다른 모습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메르켈 독일 총리가 폴란드 총리와 함께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 터를 묵묵하게 걷습니다. ...
  • "문재인 탄핵""이석기 석방" 진보·보수 뒤섞인 세종대로 네거리

    "문재인 탄핵""이석기 석방" 진보·보수 뒤섞인 세종대로 네거리

    ... 죽여 대한민국을 구하자)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어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도 무대 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주 대표는 “조국과 백원우 의혹이 계속 드러나고 있는데 임 회피만 하는 문재인 (대통령) 일당은 이제 끝장”이라며 “우리가 이겼다”며 환호성을 유도했다. ━ "문재인 탄핵", "이석기 석방" 구호 뒤섞인 세종대로 네거리 이석기 구명위가 오후 ...
  • [종합IS] "진위파악 시급" 김건모, 최고의 순간 터진 최악 스캔들

    [종합IS] "진위파악 시급" 김건모, 최고의 순간 터진 최악 스캔들

    ... 가로세로연구소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김건모는 지금껏 쌓은 모든 것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다. 반대로 가로세로연구소 측의 방송이 일방적 억측이라면 가로세로연구소와 관계자들은 반드시 합당한 임을 져야 할 것이다. 김건모는 성폭행 의혹에 아랑곳하지 않고 정해진 스케줄을 그대로 소화한다. 데뷔 25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투어를 진행 중인 김건모는 7일 인천 공연에 이어 부산 콘서트도 ...
  • [이 시각 뉴스룸] 검찰, 경찰 '휴대전화 영장' 또 기각…송병기 새벽 귀가

    [이 시각 뉴스룸] 검찰, 경찰 '휴대전화 영장' 또 기각…송병기 새벽 귀가

    ... 담겼습니다. 이런 내용은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서 2017년과 2018년에 새로 수집한 23건의 문서 가운데 13건에 포함됐습니다. 4. 메르켈, 아우슈비츠 찾아…"범죄 기억은 국가 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현지시간 6일, 나치 독일이 2차 세계대전 당시 폴란드에 세웠던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과거사를 반성하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어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 권에 인류 문명 요점 정리

    한 권에 인류 문명 요점 정리 유료

    ... 문명의 이해' '과학기술·인문학·예술의 핵심' '없는 게 없는 과학 상식 이야기' '과학을 중심으로 본 인류 통사(通史)'와 같은 좀 따분한(?) 제목을 붙일만하다. 비슷한 내용의 들이 이미 많이 나왔다. 이 의 차별성은 유머에 있다. 뉴욕타임스(NYT) 베스트셀러 작가인 라이언 노스는 컴퓨터 프로그래머이자 유머 작가다. 낄낄, 킥킥거리며 읽는 이다. 『길 잃은 ...
  • 먹는 것보다 맛있네…곰삭은 음식 이야기

    먹는 것보다 맛있네…곰삭은 음식 이야기 유료

    카스테라와 카스텔라 사이 카스테라와 카스텔라 사이 고영 지음 포도밭출판사 눈치 빠른 독자라면 제목만으로도 내용을 짐작하지 않을까. 위쪽은 갈색, 속과 옆은 노란색, 아래쪽은 종이(유산지)에 싸인, 그 빵의 정확한 명칭은 '카스테라'인가 '카스텔라'인가. 뭐, 그런 내용 아닐까. 맞다. 그 얘기다. 이 에 담긴 37편 중 한 에피소드다. 잠깐, 스포일링해볼까. ...
  • 먹는 것보다 맛있네…곰삭은 음식 이야기

    먹는 것보다 맛있네…곰삭은 음식 이야기 유료

    카스테라와 카스텔라 사이 카스테라와 카스텔라 사이 고영 지음 포도밭출판사 눈치 빠른 독자라면 제목만으로도 내용을 짐작하지 않을까. 위쪽은 갈색, 속과 옆은 노란색, 아래쪽은 종이(유산지)에 싸인, 그 빵의 정확한 명칭은 '카스테라'인가 '카스텔라'인가. 뭐, 그런 내용 아닐까. 맞다. 그 얘기다. 이 에 담긴 37편 중 한 에피소드다. 잠깐, 스포일링해볼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