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트럼프 연봉 기부했지만, 호텔·리조트서 5000억원 챙겼다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트럼프 연봉 기부했지만, 호텔·리조트서 5000억원 챙겼다 유료

    ... 수입을 얻었다고 공직자윤리국(OGE)에 신고했다. 트럼프와 가족 기업'트럼프 그룹'과 이해 상충 내역.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워싱턴 시민단체인 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들(CREW)에 따르면 이날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기업 소유 부동산 이용과 행사 개최, 사업 홍보와 외국 정부 상표권 승인 등 각종 이해 상충 건수가 2728건에 ...
  • “의장이 한쪽 편만 들어선 안돼…예산안 등 중재자 역할 아쉬워”

    “의장이 한쪽 편만 들어선 안돼…예산안 등 중재자 역할 아쉬워” 유료

    ... 대화하고 타협하는 거다. 하지만 지금 국회엔 이런 타협 능력이 없다. 여당의 경우 양보를 더 해야 한다. 하지만 청와대든 더불어민주당이든 야당을 대화의 상대로 여기지 않는 것 같다. 일차적인 임이 바로 여당의 야당 무시다.” 한국당은 어떤가. “싸우려고만 들지 말고 대화를 해야 하는데, 그게 안 보인다. 야당도 여당을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 ━ “작은 이익 탐하다 대의 놓치면 ...
  • [노트북을 열며] 에이스 수사관이 남긴 진실

    [노트북을 열며] 에이스 수사관이 남긴 진실 유료

    ... 부담감이 컸다고 전한다. 다른 한쪽에서는 있지도 않은 거짓 사실을 털어놓게 하기 위해 검찰이 무리하게 압박했다며 공식·비공식적으로 검찰을 비판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서도 아무도 나서서 “내 임이다”고 말하는 이는 없다. 결국 실무를 보다 무언지 모를 험한 상황에 처한 사람이 임을 지는 형국이 돼 가고 있다. 이를 바라보는 동료 수사관들의 심정은 수없이 전해지고 있다. 경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