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명주식 은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차명주식 은닉'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1심서 벌금 3억원

    '차명주식 은닉'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1심서 벌금 3억원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연합뉴스] 상속받은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63)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판사는 18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회장에게 벌금 3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회장은 자본시장과 실물시장, 금융시장...
  • 삼성家 상속소송…'차명주식 은닉' 놓고 공방

    이건희 회장 측 "차명주식 은닉 아니다" vs 이맹희씨 측 "잘 숨기면 된다는 논리"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고(故)이병철 삼성 선대회장의 상속 재산을 놓고 다투는 삼성가(家) 형제들의 두 번째 공판이 27일 열띤 논쟁 속에 진행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2부(부장판사 서창원)는 이날 오후 4시 이맹희(81·이재현 CJ회장 부친)씨와 차녀 이숙희(77...
  • 김우중 전 대우 회장 은닉 차명 주식 반납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770억원대의 차명 주식을 은닉해온 사실을 검찰에 시인하고 주식을 반납했다고 MBC가 30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이 은닉해온 재산은 베스트리드 사의 주식이며 베스트리드 사는 김 전 회장의 부인 정희자씨가 운영하던 대우개발의 전신으로 정씨가 이 회사의 대주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물로 제출된 주식의 액면가는 770억...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