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영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장진영 포토팀 사진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11.19 07:03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11.19 07:03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19.11.19 07:03 기준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당 김세연 후폭풍…황교안 “총선서 평가 못받으면 사퇴”

    한국당 김세연 후폭풍…황교안 “총선서 평가 못받으면 사퇴” 유료

    ... “총선에서 국민에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면 나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김성찬 의원과 김세연 의원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다. 한국당과 자유민주 진영이 나아갈 쇄신에 대한 고언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 쇄신은 국민적 요구이자 반드시 이뤄내야 할 시대적 소명이다. 확실하게,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당이 ...
  • 방위비 “기여”→“비용 상쇄”…에스퍼 무기거래 용어 썼다

    방위비 “기여”→“비용 상쇄”…에스퍼 무기거래 용어 썼다 유료

    ... 테러와의 전쟁 과정에서 국방비 지출이 커지자 동맹국들에 방위비 분담 압력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③“10억 달러 주면 10억 달러어치만 주둔” =냉전 시기 미국은 자본주의 진영 유지를 � 냉전 시기 미국은 자본주의 진영 유지를 위해 미군을 전진 배치하면서 주둔국에 분담금을 요구했다. 당시는 소련의 군사적 위협 때문에 유럽에서 쉽게 미군을 뺄 수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
  • [사설] 국민과의 대화, 보여주기 쇼에 그쳐선 안 돼 유료

    ... 발목이 잡혀버렸고, 국론이 분열되면서 미래로 나아갈 동력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조국 사태를 겪으면서 공정·정의의 잣대 조차 옳고 그름이 아니라 내 편이냐, 네 편이냐를 놓고 따지는 진영 논리에 갇혀버림으로써 국민을 좌절케하고 사회를 병들게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 통치자로서 편중인사, 검증 부실등 일련의 과정에서 드러난 실정에 대해서도 국민들 앞에 사과하는게 도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