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영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장진영 포토팀 사진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11.15 16:15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19.11.15 16:15 기준
최근 발행된 기사 2019.11.15 16:15 기준

인물

진영
(陳永 / CHIN,YOUNG)
출생년도 1950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행정안전부 장관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노영민 3번 말한 '탕평'…총리 후보군에 원혜영·진영·박지원

    노영민 3번 말한 '탕평'…총리 후보군에 원혜영·진영·박지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맨 앞)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 전반기 총평과 소회, 후반기 운영 기조 등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가장 보수적이고 중앙정보부장 출신인 강인덕 장관을 통일부 장관으로 기용해서 거...
  • [포토]진영, '멋진 외모'

    [포토]진영, '멋진 외모'

    그룹 갓세븐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출근길'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11.07/
  • [포토]진영, '오늘은 레드'

    [포토]진영, '오늘은 레드'

    그룹 갓세븐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에서 열린 '엠카운트다운 출근길'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11.07/
  • 진영·육성재·하니…'범인은 바로 너!' 막강 게스트

    진영·육성재·하니…'범인은 바로 너!' 막강 게스트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게스트가 공개됐다. 넷플릭스는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게스트로 임원희·김민재·윤종훈·스테파니 리·태항호·박진주·육성재·진세연·하니·진영·박경·신아영·김동준·이용녀·인교진·김지훈·변정수·보라·정재형·이적·존박·이장원·신재평 등이 출연한다고 29일 밝혔다. '범인은 바로 너!'는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위아자] 진영 '천마의 행진', 김현미 보석함, 조수용 가방·지갑…정·재계 명사 기증 행렬

    [2019 위아자] 진영 '천마의 행진', 김현미 보석함, 조수용 가방·지갑…정·재계 명사 기증 행렬 유료

    정·관·재계에서도 행사가 열리기 직전까지 기증품이 잇달았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기증한 '천마의 행진' 그림 작품. [사진 위스타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호 김정택 작가의 작품 '천마의 행진 12호'를 기증했다. 오동나무에 순금 가루로 칠한 작품이다. 말 한 필이 힘차게 뛰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 화백은 현재 한국미술국제교류...
  • [김정기의 소통카페] 고향 친구를 움직인 건 진영논리가 아닌 상식

    [김정기의 소통카페] 고향 친구를 움직인 건 진영논리가 아닌 상식 유료

    김정기 한양대 신문방송학 교수 청명한 가을 하늘은 높아만 가는데 지상은 혼탁한 황진으로 난분분하다. 하늘의 구름마차마저 앞으로 가는데 대한민국은 진영논리에 발목이 잡혀 광화문과 서초동을 맴돌고 있다. 저주와 혐오, 비방과 조롱, 타락한 문자폭탄, 혹세무민의 거짓으로 아수라장이 된 광장에는 악취가 진동한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가. '국파산하재 성춘초...
  • 진영 갈려 헐뜯는 세태…진실 기다리며 평정심 유지해야

    진영 갈려 헐뜯는 세태…진실 기다리며 평정심 유지해야 유료

    ━ [황세희의 '러브에이징'] 정신이 건강하려면 민주 시민이라면 누구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표명할 권리가 있다. 하지만 멋진 교양인이 되려면 본인의 생각을 지나치게 주장하거나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 자신의 의견이 관점에 따라 옳지 않을 수도 있고, 설사 명백한 사실로 보이더라도 생각이 나와 다를 땐 수긍하기보다는 분노할 가능성이 훨씬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