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영사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봉은사 '직영사찰 시행 연기'로 물꼬 틀까

    봉은사 '직영사찰 시행 연기'로 물꼬 틀까 유료

    28일 명진 스님(왼쪽 아래)이 일요법회를 마친 뒤 신도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명진 스님은 “다음 주 법회는 부처님의 법을 전하는 자리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의 '봉은사 직영사찰 지정'을 둘러싼 논박이 3주째 접어들었다. 28일 서울 삼성동 봉은사에서 열린 일요법회에서 주지 명진 스님은 총무원과 정권의 밀착을 비판하며 다시 ...
  • 조계종 '직영사찰 지정' 논란

    조계종 '직영사찰 지정' 논란 유료

    21일 오전 서울 봉은사에서 열린 일요 법회 모습. 주지 명진 스님(오른쪽)이 불교 조계종 총무원의 '봉은사 직영 사찰 지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불교 조계종 총무원의 서울 삼성동 봉은사 '직영사찰 지정'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은 21일 '정치권 압력'을 주장하며 구체적으로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를 ...
  • '조계종 봉은사 직영' 논란 … 총무원·사찰 양측에 재가연대, 공개토론 제안 유료

    18일 불교계 재가단체인 참여불교재가연대(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가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 강남 봉은사 직영사찰 지정'에 대해 총무원과 봉은사 양측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김동건 상임대표는 “불교계는 법정 스님 원적 이후 추모의 분위기로 가고 있다. 그런데 강남 봉은사가 다시 논란의 불씨가 되고 있다”며 “문제가 더 커지기 전에 양측에서 3인씩 나와 '직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