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거불충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에서]2년간 KAIST 총장 몰아붙이더니…결국 "증거 불충분"

    [현장에서]2년간 KAIST 총장 몰아붙이더니…결국 "증거 불충분"

    신성철 KASIT 총장이 지난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최근 신성철 KAIST 총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지난 1년 8개월간의 수사 끝에 내린 결론이다.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신 총장을 횡령(연구비 부당집행)과 업무방해(채용특혜 제공)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건에 대해서다....
  • 32國 과학자 "코로나 공기로도 전파"…정은경 "증거 불충분"

    32國 과학자 "코로나 공기로도 전파"…정은경 "증거 불충분"

    정은경 방대본부장이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해외 과학계에서 제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에 대해 우리나라 방역당국이 추가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NYT는 4일(현지시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이번 주 과학 저널에 공개서한을 게재할 계획...
  • 조국 조카에 징역 4년 선고…"권력유착 증거 불충분"

    조국 조카에 징역 4년 선고…"권력유착 증거 불충분"

    [앵커] 조국 전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의혹 관련 핵심 인물인 조범동 씨가 징역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코링크PE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저지른 범죄는 대부분 유죄로 인정했지만, 정경심 교수와 공모 관계로 기소된 혐의는 상당 부분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1심 재판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에게 징역 4년에 벌금 ...
  • '간첩조작사건' 검사 불기소 논란…검찰 "증거 불충분"

    '간첩조작사건' 검사 불기소 논란…검찰 "증거 불충분"

    [앵커] 7년 전에 있었던 서울시 간첩조작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해당 검사들을 재판에 넘기지 않으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에 대해서입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간첩조작사건의 수사 검사들을 기소하지 않았습니다. '조작을 몰랐다'는 검사들의 주장을 받아들인 겁니다. 하지만 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승차거부 신고 90%가 증거불충분 판정

    승차거부 신고 90%가 증거불충분 판정 유료

    승차거부 삽화 30대 직장인 A씨는 심야 퇴근길에 서울 강남구에서 30분 넘게 택시를 잡지 못했다. 이에 길 건너편 빈 택시를 보고 신호등이 바뀌자마자 전력 질주를 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올라탄 택시의 기사는 A씨의 목적지를 들은 뒤 “유턴할 수 없으니 건너가서 타세요”라고 말했다. 불과 몇 십 m만 가면 유턴이 가능한 곳이었다. 기사와 언쟁하기 싫었...
  • [뉴스분석] 공정위 CD금리 담합 조사, 4년 끌다 "증거 불충분”

    [뉴스분석] 공정위 CD금리 담합 조사, 4년 끌다 "증거 불충분 유료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열린 시중은행의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담합 사건 심의에 참석하기 위해 은행 관계자들이 심판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4층 심판정. 50석 남짓한 참관인석은 KB국민·NH농협·신한·우리·KEB하나·SC제일 등 6개 은행에서 나온 직원과 취재진으로 일찌감치 꽉 찼...
  • [뉴스분석] 공정위 CD금리 담합 조사, 4년 끌다 "증거 불충분”

    [뉴스분석] 공정위 CD금리 담합 조사, 4년 끌다 "증거 불충분 유료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열린 시중은행의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 담합 사건 심의에 참석하기 위해 은행 관계자들이 심판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22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4층 심판정. 50석 남짓한 참관인석은 KB국민·NH농협·신한·우리·KEB하나·SC제일 등 6개 은행에서 나온 직원과 취재진으로 일찌감치 꽉 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