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하위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영어 난이도 혼선 … 중하위권, 쉬운 A형 유리할 수도

    영어 난이도 혼선 … 중하위권, 쉬운 A형 유리할 수도 유료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원서 마감(6일)을 앞두고 마지막 모의평가가 3일 실시됐다. 수능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지난 6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주관한 평가다. 재수생을 포함해 수험생 64만 명이 응시했다. 평가원은 이번 모의평가 출제방향에 대해 “쉬운 수능의 기조를 유지하고 영역·과목별로 전체 문항의 70%를 EBS 수능 교재 ...
  • 진양고 '미·인·대·칭' 운동, 중하위권 학생도 춤추게 했다

    진양고 '미·인·대·칭' 운동, 중하위권 학생도 춤추게 했다 유료

    경남 진주시 문산읍의 진양고등학교 최진철 교장이 2학년 교실에서 학생에게 칭찬 쿠폰을 주고 있다. [진주=송봉근 기자] 경남 진주시 문산읍 진양고등학교(학생 584명)는 진주시내 고교에 진학하지 못하는 학생이 주로 입학하는 최하위권 학교였다. 2008년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약 30%의 학생이 전 교과에서 기초학력 미달로 나왔을 정도였다. 하지만 1일 교과...
  • “상위권은 문제풀이 실수 줄이고 중하위권은 EBS 교재 소화해야” 유료

    올해 수능도 쉽게 나올 것으로 전망돼 수험생들은 세밀하게 입시전략을 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성태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21일 “9월 모의고사와 실제 수능은 만점자 1% 수준이 되도록 출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물수능' 기조 방침을 밝혔다. 이럴 경우 상위권 수험생들은 한 문제 실수로 등급이 내려갈 수도 있다. 김희동 진학사 입시분석실장은 “쉬운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