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신인문학상 단편소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신인문학상] 중학생부터 80대 노인까지 … 시 703명, 단편소설 791명 유료

    중앙신인문학상 예심 심사위원들이 3일 응모작들을 검토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박성원·권여선·하성란, 뒷줄 왼쪽부터 홍용희·정영훈·문태준씨. 심사위원들은 "시·소설 응모작들의 수준이 예년에 비해 향상됐다”고 말했다. [김태성 기자] 하반기 최대의 문인 등용문인 2009년 제10회 중앙신인문학상이 3일 예심을 마쳤다. 시 부문 703명, 단편소설 부문 79...
  • [2001 중앙신인문학상] 단편소설 당선작 '거울아, 거울아'(3) 유료

    찜질방의 황토벽에는 박하와 인진쑥궁과 같은 한약재가 걸려 있다. 옥돌을 깔아놓은 바닥과 달리 벽과 천장은 황토로 된 가마형이다. 궁륭의 가운데는 군데군데 금이 가고 황토가 부스러져 내린 게 눈에 띈다. 천장을 보고 있으려니 흡사 무덤 속에 누운 것 같다. 고개를 돌려 자고 있는 여자들을 본다. 여자들은 여전히 죽은 것처럼 보인다. 무덤 속이라도 이렇게 여럿...
  • [2001 중앙신인문학상] 단편소설 당선작 '거울아, 거울아'(2) 유료

    이제 여자에게도 김밥을 먹을 친구가 생긴 것이다. 제발 5학년이 되지 않았음, 학년이 바뀌어도 언제나 짝과 같은 반이 되었음 하는 게 여자의 소원이었다. 집으로 갈 때도 언제나 짝과 가려고 애썼다. 짝이 청소당번이면 같이 칠판을 지우고, 책상줄을 맞추고, 주전자를 비우고, 대걸레를 빨았다. 어스름이 찾아온 운동장을 가로질러 교문을 나설 때면 긴 그림자가 여...